xe.basic
세미나
사진방
동의보감 세미나
홈 > 세미나>동의보감 세미나

동의보감 8주차 후기
 글쓴이 : 윤정 | 작성일 : 20-07-02 09:21
조회 : 1,277  

동의보감의 신형편의 시작인 이번 파트의 발제 준비를 하면서 알게  것은 우리   장기들의 힘이 생각보다 크다는 것이었습니다내가 생각하고 느낀 것들 나의 삶의 방식  모두를  몸속 장기들이 기억하고 있다니.. 정신활동은 뇌에서기억한다고 생각했던 제게 조금   넓은 시야를 가질  있게 해줬습니다.


토론 시간에는 보다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신은 내가 어떤 가치관으로 사는지 보여주는데신의 내용이 나를 제일 괴롭히는 감정내가 가장 좋아하는 감정 등으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이러한 신을 정신작용의 총체로 보고 있는데정신은 생각이 아닌 활동을 통해서만   있다고 합니다그리고 이러한 신의 가장 영롱한 상태를 신명이라고 하는데이는 끝없이 바뀌는 정신을 고요하게 하여 나와 나를 둘러싼 세계를 모두 비추는 것을 말한다고 합니다계속변화하는 정신을 어떻게 바라보고 행동할지.. 내가 조절할  없는  상황을 어떻게 능동적으로 행동할지를 동의보감은계속 저희에게 묻고 있었습니다


함께 읽은 <기학의 모험> 4강의 내용  “필연성  능동적 태도 이번 동의보감과 크게 연결되었던  같습니다필연적인 상황에서 어떻게 능동적인 의지로 행동할지내가 바꿀  없는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행동할지.. 같은 내용을  다른 곳에서 이야기하고 있으니 스스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조금  돌이켜보게 되었습니다세미나가 아니면 이런 책이 있었던 곳조차 몰랐을텐데 책을 통해 서경덕이라는 낯선 인물과 그동안 알고 있던 이이에 대해 다르게  있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22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