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Tg스쿨
양력 2019/12/12 목요일
음력 2019/11/16
사진방
일요 감이당 대중지성
홈 > Tg스쿨>일요 감이당 대중지성

4학기 첫주 Memento mori "왜 묘비명인가?" 강의 후기
 글쓴이 : 단순삶 | 작성일 : 19-10-16 07:33
조회 : 159  

안녕하세요.


여러분들과 같이 공부한지도 9개월가량 되어 가네요.


낯설기만한 글쓰기 와 양생으로 3학기를 마쳤습니다.


이제 마지막을 향해 가는 4학기 첫주 수업 후기 들어갑니당.


곰쌤의 강의는 언제나 재미있습니다.


죽음이라는 무겁고 알쏭달쏭한 주제였지만 이번에도 역시나 재미있었습니다.


자본주의는 죽음을 우리 생활에서 가려놓고 저 구석텅이로 몰아넣었습니다.


죽음을 사유하지 않는 삶은 얼마나 빈곤하고 가벼운지.


죽음에 대해 아는것이 없으니 죽음은 막연히 두렵고 공포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죽음은 무엇인가? 어떻게 죽을 것인가?


이번 학기에 우리의 숙제이기도 하지요.


곰쌤은 죽음을 담백하게 받아들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죽음은 주체가 해체 되는것, 자아,영혼,몸 다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요.


우리가 공부하는 이유도 자아를 버리고 자아가 없는 상태로 다가가기 이겠지요.


붓다의 열반,니르바나 욕망의 불꽃이 꺼진 상태를 찾아서요. 물론 가능할지는 ^^;;;;


축의시대 성인들의 죽음을 찾아서 생각해보며


연암의 묘지명을 읽어보고 형식을 알고


죽음에 대해 사유해보는 한주가 되어야 겠어요.


이번주 일욜 뵈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들꽃처럼   2019-10-16 16:46:42
답변  
피할수 없는 운명, 죽음이 주제라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학기입니다. 병상에서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뵈면서 저 역시 죽음이  주는 휴식을
생각했었는데  나의 죽음은 무겁게 다가오네요. 후기 잘 보았습니다
猫冊   2019-10-16 10:30:22
답변  
아주 오래 전에 할머니께서 암으로 아파서 고생하시다가 돌아가셨을 때,
죽음이 슬픈 것은 어쩌면 남아있는 사람들뿐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었어요
당사자는... 오히려 편할지도 모른다고...
그런데 만약 나의 죽음이라면... 조금 두렵기는 합니다. 아직 가보지 못한 길이니 ^^
주체의 해체라는 말이 아직은 낯설고 상상조차 안되네요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