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Tg스쿨
양력 2021/4/16 금요일
음력 2021/3/5
사진방
일요 감이당 대중지성
홈 > Tg스쿨>일요 감이당 대중지성
푸코 2강 후기
 글쓴이 : 케잌 | 작성일 : 21-03-03 22:03
조회 : 188  

첫 시간에는 화면을 통해서만 보던 채운 선생님과 같은 조 도반들을 만날 수 있어 설레고 기뻤던 강의였습니다. 채운 선생님의 두번째 강의는 강의로 바로 직행하는 것이 아니라 현장에서 질문을 받는 것으로 시작했기에 신선했고, 다음 주부터는 텍스트를 읽으면서 어떤 질문을 할 지 생각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의 공부를 더 깊게 해 주시려는 선생님의 센스있는 강의 노하우가 아닐런지요.

 

  1.  푸코의 관심사: 주체
    • 주체를 문제시 삼는다는 것은 개인을 문제시 삼는 것이 아니라 ‘주체의 판단, 생각, 느낌 등이 어떤 ‘사회적’ 조건 속에서 만들어진 것인지는 문제시 삼는 것. 
    • 원시부족은 제사를 지내고 점을 쳤으며 소크라테스도 자기 안의 신과 대화했는데, 근대에는 자기 안의 신성이 사라지고 ‘내면’만이 남은 이유는 무엇인가?
    • 근대부터 인간은 진보와 성장을 믿고 신의 위치에 인간을 놓았는데, 이는 사회화를 통해 만들어진 것이며 근대의 가치를 욕망하도록 만들어진 결과임.
  2. 데카르트의 순간 - 데카르트는 방법적 회의 끝에 결코 제거할 수 없는 ‘나’가 있고, 내 안에는 인식능력 (cogito)가 내장되어 있다, 즉 애초에 생각하는 주체가 있다고 주장. 
  3. 푸코의 문제의식 
    • 푸코가 볼 때, 데카르트는 “어떤 조건과 관계 속에서” 생각(인식능력)이 발생하는가?라는 질문을 하지 않았음. 
    • 푸코는 자신의 관계의 지평에 대해 질문하고, 다른 방식으로 관계 맺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실험과 질문을 반복함으로써 깨달음을 얻는 것이 진정한 철학이고 주체를 문제 삼는 것이라고 주장. 
    • 즉, 권력과 힘의 관계 속에서 진리가 탄생하고, 여러 테크닉을 통해 진리가 내면화 되는 과정을 통해 주제화가 이루어지는데, 푸코는 이러한 힘 관계 말고 다른 방법은 없는지를 질문했고, 다른 관계/방법을 찾는 과정에서 고대에 주목하게 되었음.

"어떻게 한번도 되어 보지 못한 내가 될 것인가?'라는 푸코의 질문이 제 마음에 남았습니다.

 

나를 버리고 새로운 나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푸코의 더불어 즐겁게 밟아가고자 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22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