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자유게시판
사진방
스크랩
홈 > 자유게시판>스크랩
[고미숙이 말하는 몸과 우주]<53>‘스위트 홈’은 없다!
 글쓴이 : 박장금 | 작성일 : 12-07-11 15:38
조회 : 3,338  
자상한 부모, 예쁘고 똑똑한 아이…현대인들의 오래된 꿈

드라마 ‘추적자’. SBS 제공

 

SBS 월화 드라마 ‘추적자’는 참 재미있다. 소시민과 권력자 사이의 파워게임이 반전에 반전을 연출하기 때문이다. 근데 그 가운데 께름칙한 대사가 하나 있었다. 극 초반 주인공인 백 형사가 딸을 잃고 오열하는 장면에서 나온 것이다. “놀이동산 가자는 약속도 못 지켰는데.” 좀 뜨악했다. 강력계 형사라는 직업은 상상 이상으로 바쁠 것이다. 그런 아빠가 고등학생 딸과 놀이동산을 가야 하나? 그게 그렇게 미안하고 아쉬워할 일인가? 고등학생이면 친구나 선생님, 기타 다른 관계에 더 열중할 나이다. 엄마, 아빠랑 놀이동산 가서 깔깔거릴 시기는 아니다. 그런데 왜 저런 ‘회한’이 솟구치는 것일까? 바로 ‘스위트 홈’에 대한 망상 때문이다. 자상한 엄마, 엄마보다 더 자상한 아빠, 그리고 예쁘고 똑똑한 아이. ‘가족삼각형’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하모니!

사실 이 구도는 오래전에 탄생됐다. 정확히는 1919년 3·1운동 이후부터다. 그때 나온 소설 속 주인공들은 대개 ‘언덕 위의 하얀 집’에 살았다. 엄마는 앞치마를 두르고 양식을 요리한다. 아버지는 변호사나 의사 같은 전문직이고. 명문학교를 다니는 아이는 집에서 늘 바이올린이나 피아노를 연주한다. 이것이 20세기 이래 현대인을 지배한 꿈이요 비전이었다. 그것을 위해 공부를 하고, 그것을 위해 직업을 구하고, 그것을 위해 산다고 할 정도로.

그런데 참 이상하다. 오랫동안 애를 썼는데도 사랑과 결혼은 늘 전쟁을 연출하고, 부모와 자식 사이는 점점 멀어지고 있다. ‘추적자’를 보면 권력과 자본의 결탁이 그 원흉인 것 같다. 하지만 과연 그게 전부일까? 권력과 자본에 동의하는 ‘대중의 욕망’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백 형사의 복수를 가로 막는 건 권력층만이 아니다. 그의 친구와 동료들이기도 하다. 헌데 그들이 배신을 하는 이유 역시 ‘가족애’ 때문이다. 그것은 오직 돈으로만 표현된다. 그런 논리라면 재벌 총수의 집안이 최고로 ‘스위트’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기는커녕 더 ‘아수라장’이다. 그래서 정말 궁금하다. 과연 세상에 ‘스위트 홈’이라는 게 있긴 할까?



문득 영화 ‘괴물’이 생각난다. 괴물도 가족영화다. 하지만 이 집안은 소위 ‘결손가정’이다. 아빠는 무식하고, 할아버지는 푼수다. 삼촌은 운동권 잔당이고 고모는 거북이 궁수다. 결정적으로 엄마가 없다. 이런 ‘콩가루’ 집안이 중학생 딸을 살리기 위해 괴생물체와 맞서 싸우는 게 기본 줄거리다. 그들에게 가족이란 함께 밥을 먹는 ‘식구’이자 서로를 지켜주는 생명의 공동체다. 따라서 화폐와 권력, 나아가 ‘스위트 홈’에 대한 망상 따위가 끼어들 틈이 없다. 괴물과 당당히 맞서 싸울 수 있었던 저력 또한 거기에 있으리라.

바야흐로 ‘집의 시대’가 가고 ‘길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아파트로 상징됐던 부동산 신화도 붕괴되고 있다. 이제 돌아갈 거처는 없다. 하지만 그것이 꼭 나쁜 소식인 것만은 아니다. ‘스위트 홈’에 대한 ‘추억과 회한’만 버릴 수 있다면 모든 ‘길’은 집이 된다. 아니 집과 길의 경계가 사라진다. 그때 비로소 자유의 새로운 공간이 열릴 것이다.

고미숙 고전평론가

 

(12. 7. 10 동아일보)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22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