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8/24 토요일
음력 2019/7/24
사진방
MVQ글소식
홈 > 커뮤니티>MVQ글소식

[MVQ 글소식]<내 인생의 주역>‘不遠復’의 비밀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9-05-08 09:58
조회 : 673  


不遠復’의 비밀



오창희(감이당 금요대중지성)

 

䷗地雷復

復, 亨. 出入无疾, 朋來无咎, 反復其道, 七日來復. 利有攸往.

初九不遠復无祗悔元吉.

六二, 休復, 吉.

六三, 頻復, 厲, 无咎.

六四, 中行, 獨復.

六五, 敦復, 无悔.

上六, 迷復, 凶, 有災眚. 用行師, 終有大敗, 以其國, 君凶, 至于十年, 不克征.

 

초장부터 불원복을 말하다니

지뢰복 괘에서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건 초구의 효사였다. 不遠復(불원복), 无祗悔(무지회), 元吉(원길). 복괘가 어떤 상황인가. 소인(음효)이 판을 치던 산지박 괘(䷖)에서 겨우 살아남은 양효(군자) 하나. 나약하기 그지없는 양효 하나로 잃어버린 도를 회복하겠다는 마음을 먹지만 아직은 소인의 기세가 등등한 세상. 힘이 되어줄 벗들이 오기를 기다려 조심조심 나아가야 하는 때가 아닌가. 이 판국에 시작점부터 다짜고짜 ‘멀리 가지 않고 회복하면 후회에 이르지 않아 크게 길하다’니.

회복한다는 건 뭔가 문제가 있음을 전제로 한다. 문제가 질병이라고 치자. 감기처럼 그냥 왔다 가는 거라면 대체로는 머지않아 회복될 것이고 그러면 후회에 이를 일도 없을 것이다. 이런 정도는 아예 처음부터 문젯거리도 안 된다. 그러니 꽤 심각한 병이 난 건데 초효(初九)부터 不遠復(불원복)이라고? 처음부터 그리 멀리 가지 않고 도를 회복하는 길로 들어서려면 초장부터, 아니 문제가 드러나기 전부터 그 기미를 알아차려서 방비를 해야 한다. 그래야 손쓸 수 없는 상황이 되기 전에 도를 회복할 테니까. 하지만 그게 그리 쉬운 일인가. 그럴 능력만 있다면야 인생사 어떤 일이 닥친들 뭔 걱정이랴.

스물한 살 봄 꼬리뼈에 이상이 생겼을 때, 일시적인 문제겠지 곧 낫겠지 생각했다. 이놈이 류머티즘이라는 이름으로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나와 함께 살줄은 꿈에도 몰랐다. 운동을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다치기도 많이 했고, 관절을 움직이면 늘 소리가 났고, 뼈마디들이 개운치 않은 느낌이 있었다. 그게 시초였나 싶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돌아보니 그렇지 않을까 하는 거지, 솔직히 그런 것들이 류머티즘의 조짐이었는지도 잘 모르겠다. 설사 조짐을 알아차렸다 한들 그것이 곧바로 제대로 된 치료로 이어졌을 거라 장담하기도 어렵다.

발병 후 ‘회복’을 위해 좋다는 약은 뭐든 다 했다. 그럼에도 병세는 빠르게 악화되었고, 스스로 할 수 있는 동작이 거의 없었다. 밥을 먹는 것도 돌아눕는 것도.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그러니 休復(아름다운 회복)-頻復(회복과 실패를 왔다리 갔다리 하는 것)-獨復(나홀로 회복)-敦復(돈독한 회복)이니 하는 따위는 한가한 소리였다. 누가 먹고 나았다는 건 닥치는 대로 하면서 곧바로 迷復(혼미하여 회복하는 방법을 모름)의 凶함에 빠졌고, 用行師 終有大敗요, 至于十年 不克征이었다. 말 그대로 모든 ‘군대’를 다 동원해서 병과 싸웠지만 마침내 대패. 10년이 아니라 40년이 되도록 류머티즘 자체는 정복하지 못했다. 그런데 멀리 가지 않고 회복하는 길을 알았더라면 후회에 이르지 않아 크게 길할 수 있었다니! 범인들의 고충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매~우 성인스런, 경전스러운 말씀이시네 하는 생각이 쑥 올라와서 정말 이해하기가 어려웠던 것이다.

 

후회로 끝마치지 않는다면

그러다 문득 ‘无祗悔’에 눈길이 갔다. ‘후회에 이르지 않는다면’. 그러면 길하다. 그것도 크게 길하다. 후회에 이르지만 않는다면, 도로 복귀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렸든지 상관없이 그건 ‘머지않아 회복하는 것’이 된다? 아, 그렇다면 어떤 고난을 겪든, 어떤 잘못을 저지르든, 한탄과 좌절에 빠져서 결국 후회로 끝마치는 우를 범하지만 않으면, 그 길은 도를 회복하는 길이고, 그 시간이 얼마나 오래든 간에 불원복이구나!

그 동안 ‘오직 낫고 싶다’는 열망만이 가득했던 ‘환자’에서 ‘아픈 채로 살면 되지’라는 ‘생활인’으로, 다시 ‘왜 내가 내 몸과 삶을 탐구하지 않았지’라는 자각과 함께 ‘학인’의 길로, 좌충우돌하면서 걷고 또 걸어왔다. 그런 뒤에야 비로소 인간이 종국으로 가야 할 길은 구도자의 삶이구나 하는 걸 깨달았다. 오직 류머티즘과 씨름하면서 힘든 마디들을 넘으려 애쓰며 살아왔을 뿐인데 이렇게 구도의 길과 만나게 될 줄이야! 그 동안 내가 걸어온 길이 잃어버린 도를 회복하기 위한 길이었구나. 이걸 깨닫는 순간, 지나간 그 시간들이 곧바로 불원복의 여정이 되는 기적을 경험했다.

이제 알겠다. 불원복의 비밀은 무지회에 있다는 걸! 어떤 상황에서도 무지회할 수 있는 힘은 구도의 여정에서 얻을 수 있다는 것을!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