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12/11 수요일
음력 2019/11/15
사진방
MVQ글소식
홈 > 커뮤니티>MVQ글소식

[내 인생의 주역]불신(不信)을 거쳐 결단하라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9-11-24 09:36
조회 : 84  







불신(不信)을 거쳐 결단하라




김주란(감이당 금요대중지성)

 

澤天 夬 

夬 揚于王庭 孚號有厲. 告自邑 不利卽戎 利有攸往.

初九 壯于前趾 往 不勝 爲咎.

九二 惕號 莫夜 有戎 勿恤.

九三 壯于頄 有凶 獨行遇雨. 君子夬夬 若濡有慍 无咎.

九四 臀无膚 其行次且 牽羊 悔亡 聞言 不信.

九五 莧陸夬夬 中行 无咎.

上六 无號 終有凶.

 

현재 스코어 5:1. 쾌(夬)괘는그림만 봐도 아주 명쾌하다. 굳건하게 세력을 구축해가는 다섯 개의 양효와 떨려나기 일보직전인 음효 하나. 하늘의 뜻에 따라 자신을 갈고 닦으며 동지들을 규합해 정의의 시대를 열어온 다섯 명의 군자들에게 남은 최종 미션은 마지막 남은 소인을 ‘척결’하는 것이다. 간교한 술수에 능한 소인 상육효도 대세가 기운 지금은 힘없이 군주 뒤에 숨어 있는 듯 없는 듯 목숨만 부지하고 있다. 왕과 지근거리에 있다는 이점을 이용해 어떻게든 수를 내보고 싶지만, 이 왕은 성정이 중정한데다 강건한 동지들과의 연대가 워낙 튼튼한지라 자포자기의 심정일 것이다.

사실 주역 64괘가 펼쳐내는 시대의 드라마는 대개 궂고 험하다. 곤란한 곤(困)괘, 막히는 둔(屯)괘, 구덩이에 빠지는 감(坎)괘, 절뚝절뚝 건(蹇)괘 등의 4대 난(難)괘까지 굳이 거론하지 않더라도, 송사하고 막히고 전쟁하고 흩어지고 숨어 지내는 등등 세상은 늘 바쁘고 충분히 힘겹다. 살아보니 정말 그렇다. 세상사에 대한 깊은 우환(憂患)에서 주역이 나왔다더니 과연 그럴 만하다. 이렇게 파란만장한 삶에 한 때라도 쾌괘같은 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좋겠다 싶다. 그런데 말이다. 괘의 산뜻한 형상에도 불구하고 막상 괘사, 효사에는 길(吉)하다는 말도 형통(亨)하다는 말도 없다. 이래 걱정 저래 걱정 온통 걱정뿐이다. 아~ 내 이럴 줄 알았다. 주역은 맨날 조심 또 조심하란 소리뿐이니. 이제 힘 빠진 음효 하나만 딱 결단(決斷)하면 되는 상황에서 뭘 또 걱정해야하나. 막다른 곳에 몰린 쥐가 고양이를 물면 어쩌나 하는 그런 걱정인가?

아니다. 결단과 척결의 시기, 쾌괘가 주시하는 상대는 소인이 아니다. 쾌괘는 최후의 고지를 눈앞에 둔 이 순간까지 함께 달려온 동지들 각자의 마음장을 세밀하게 스케치하고 있다. 우선 아래 괘에 속하는 세 효부터 보자. 초효는 양의 자리에 온 양효답게 결기가 넘친다. 하지만 아직 그는 경험이 일천하다. 아무리 지위도 세력도 다 잃은 적이라해도 신중해야 한다. 상대는 노회하고 치밀한 소인이기 때문이다. 중도를 아는 이효는 음험한 소인의 야습(夜襲)에 대비해 사람들에게 경계령을 내린다. 성숙하고 적절한 행동이다. 삼효는 소인 상육효와 정응관계이다. 그는 소인을 척결하겠다며 단독 행동을 하는데, 여기엔 가만있다가는 자기가 의심받을지 모른다는 불안이 깔려 있다. 이렇게 이들은 처지에 따라 미묘한 차이를 보이지만, 그래도 굳건한 건(乾)괘에 속하므로 소인을 결단하려는 마음에는 일점 망설임이 없다.

문제는 사효다. “九四 臀无膚 其行次且 牽羊悔亡 聞言不信(둔무부 기행차저 견양회망 문언불신). 엉덩이 피부가 문드러져 행동이 머뭇거린다. 양을 몰면 후회가 없으며 말을 듣고도 믿지 않는다.” 구사효의 ‘엉덩이’ 아래에는 초효, 이효, 삼효가 있다. 얘들이 밑에서 씩씩하게 치받아 올라오는데 엉덩이로 누르고 있자니 피부가 상할 밖에. 그런데 왜 구사는 같은 동지인 양효들을 뭉개고 있을까? 택천쾌 괘의 상괘인 택(澤)괘는 연못과 기쁨을 뜻하니, 구사는 기쁨과 화합을 원하게 된다. 소인을 결단하고야 말겠다는 마음은 사그러들고 “이 정도는 놔둬도 괜찮지 않을까? 이제 별 힘도 없어 뵈는데 꼭 끝까지 척결할 필요가 있겠어?”하며 타협을 종용하는 속삭임이 들려오는 것이다. 뭇 동지들(羊)을 따르면 후회가 없을 텐데, 그들의 말을 들으면서도 마음으로 수긍하지는 않는다. 구사는 이미 자기 혼자 마음 속으로 싸움을 정리하고 평화롭게 살 생각뿐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읽을 때 구사는 어설픈 평화주의자, 공들여온 대사를 목전에서 그르치게 만든 내부의 적,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한데 뭔가 마음에 걸렸다. 결단이란 꼭 그렇게 흔들림 없이 단칼에 쳐내는 것인가이번에는 구사효의 편에서 다시 읽어보았다. 이 머뭇거림(其行次且)과 불신(聞言不信)은 왜인가? 택괘에 속하는 구사는 기질적으로 싸움을 싫어한다. 그런 그이기에 기가 죽을 대로 죽은 소인이 안쓰럽다. 게다가 소인은 왕의 최측근이다. 저 바른 왕이 반대할 리는 없지만 내심 얼마나 쓸쓸할 것인가. 대세는 이미 우리 쪽으로 기울었으니 이쯤에서 그만 멈추고 싶은 것이다. 구사효는 나이로 치면 중년이고 직위로 치면 고위 관리자급이다. 청년시절의 결기는 숙어지고 삶의 복잡다단한 면모도 아는 때다. 돌진하는 청년의 속도에 브레이크를 걸고, 귀를 열고 듣되 판단은 자신이 한다. 그렇다고 결단을 그르치는 것은 아니다. 결단(決斷)은 물이 차올라 둑을 터트리는 일(夬 決也)이다. 물이 찰 때 보면 빠르게 수위가 올라온다. 그런데 가득 찼다 싶어도 물은 쉽게 넘치지 않는다. 표면장력 때문이다. 그 장력을 깰 만큼 물이 차야 드디어 쏟아지듯 넘치는 것이다. 구사효의 망설임과 불신(不信)은 표면장력과 같은 것이 아닐까? 인간에 대한 연민과 이해 없는 결단은 너무 빠르다자기가 믿어온 것에 대한 회의 없는 결단은 너무 무섭다엉덩이도 아프고 발걸음도 주저하는 구사의 단계를 거치지 않은 결단은 너무 쉽다.



MVQ 홈페이지에서 더 많은 글들을 만나보세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猫冊   2019-12-11 10:56:23
 
"장력을 깰 만큼 물이 차야 드디어 쏟아지듯 넘치는 것"이란 표현이 참 인상적입니다.
엉덩이도 아프고 발검음도 주저한는 단계를 거치기에 숨막혀 하는 저는 수성이 한참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글입니다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