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7/9/20 수요일
음력 2017/8/1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화성 2학기 낭송대회]『에티카』와 한바탕 놀고 나서
 글쓴이 : 바람도리 | 작성일 : 17-07-04 02:59
조회 : 877  

1498564427305.jpg


둥둥둥! 6월 27일 한 시 화요 낭스에서 『에티카』 낭송발표회를 가졌다는 소식을 알립니다. 장금 샘 말대로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낭송회가 열린 것이지요. 철학을 가지고 한번 놀아보겠다는 취지였는데 놀이가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고요. 아무튼 『에티카』의 그 촘촘한 어휘와 의미를 이해하고 몸과 마음에 새기느라 고생을 한 건 분명한 것 같습니다. 여느 낭송발표회 때 보였던 그 끼들은 다 어디로 가고 ‘꾸어다 놓은 보리자루’ 같다고 하면 좀 섭섭할라나? 아. 꾸어다 놓은 보리자루가 아니라네요. 『에티카』를 몇 날 며칠 외우다 보니 스피노자를 닮아 엄숙해진 것뿐이라고 합니다. 하긴 스피노자의 고매한 사상을 공부하다 보면 그렇게 되는 건 필연이겠지요.



1498564430493.jpg


먼저 3조 단체가 『에티카』 낭송 발표회 테이프를 끊었는데 『에티카』 1,2.3부를 포괄적으로 다루었답니다. 이왕 노는 것 스케일 크게 놀아보자는 심사가 아니었을까요? 처음에는 한 명씩 뽐내더니 이내 두 명, 세 명 짝지어 낭송을 하다 끝은 사이좋게 다 같이 마무리. 이 방식은 화요낭스 전통 방식으로 언제 보아도 마음 흐뭇합니다.



1498564430734.jpg 


2조 단체는 좀 세게 나왔습니다. 그 누구도 시원하게 캐내지 못한 신의 정체를 진정코 밝히겠다는 의도였는지 “신, 그것이 알고 싶다!”라는 제목으로 이야기를 꾸몄습니다. 조목조목 질문과 답변이 잘 이어지더니 옆길로 샜습니다. 에세이 못 쓰는 것도 혹시 신의 섭리가 아니냐고 묻던데 혹시 그렇게 믿는 건 아니겠지요? 아무튼 신에 대한 탐구심 계속 이어나가 대박나기를 바랄 뿐입니다.



1498564428256.jpg


1조 단체는 ‘하루에도 몇 번씩 일희일비하는 우리들’이란 주제로 인간의 감정을 다루었답니다. 감정이란 신체의 활동능력을 좌지우지하는 큰 손으로 기쁨과 슬픔 욕망들이 요기에 속한다네요. 희망, 증오, 공포, 질투의 의미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깐깐하더라구요. 아무튼 똑박똑박 외운 덕분에 귀에 잘 들어왔습니다.


1498564426268.jpg


개인 낭송은 1조의 전경화 이경아, 이지민이 스피노자의 신체론에 대해 암송했답니다. 인간의 신체는 외부 물체들을 극히 많은 방식으로 움직일 수 있으며 매우 많은 방식으로 정리할 수 있다고 마무리를 지었는데 방식이 많다는 게 이렇게 호흡 맞출 때는 걸림돌이 될 것도 같습니다. 


 1498564423396.jpg

2조는 임연아, 전미숙은 『에티카』 1,2에서 의지, 정신의 본성과 지성 중에서 알짜배기라고 생각되는 것만 추려서 귀여운 포즈를 취해가면 암송했습니다. 이 귀염성에 장금 샘이 넘어갔나? 아무튼 수상 당첨!

 

개1.jpg

3조의 이혜정은 2학기 공부 주제에 맞춰 아함경의 ‘원숭이처럼 부산한 내 마음을’ 혼자 어찌나 야무지게 잘 외우는지 귀와 마음에 쏙쏙 와 닿았습니다. 헌데 수상을 놓치고 말았답니다. 이번 학기는 『에티카』만 다루기로 했거든요.


1498564424674.jpg

이어 장금 샘의 심사평이 이어졌는데 3조는 전달력은 좋았으니 연극적 요소가 아쉬웠고 1조는 전달력 스토리는 괜찮았으나 유머와 입체적 표현이 조금 부족했다고 합니다. 1학기 때 유머를 너무 많이 사용했나? 마지막으로 2조는 전달력은 부족했으나 과정에서 충분히 즐기는 모습이 보였다면서 철학과 논다는 취지에 근접한 것 같아 수상 당첨! 얼씨구나! 좋구나! 제가 2조거든요.


장금샘, 우리가 이것을 해내면 그 어떤 철학도 다 할 수 있다고 예언을 했는데 과연 그 예언이 맞을지...아무튼 기존 자신의 마음과 대결하는 마음으로 3학기도 잘 해보자고 하네요.


이것으로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에티카』 낭송 오디션 스케치를 마무리 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은희   2017-07-05 08:30:24
답변 삭제  
은영~~안녕^^
잘지내지~~? 작년에 같이 토론하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네~

에티카 너무 어려워서 내용은 부실했다고 씌여있잖아~ㅎ
그냥하는거지 뭐~~
은영이가 대본 잘~쓰는데^^ 
그립다~
고은비   2017-07-05 02:50:00
답변 삭제  
은영. 나 수성의 큰언니야. 우리 은영이랑 놀 때가.....ㅎㅎㅎㅎ

요샌 보기가 힘드냐?
박은영   2017-07-04 23:21:57
답변 삭제  
은희샘 대문 사진 보고 얼른 달려왔네요. 수상 축하드려요. 에티카랑 한 학기동안 딩구셨나요?
읽어도 읽어도 암호 같은 에티카!! 언제 에티카를 독파하는 날이 오려는지???

작년에 화성 같이 했던 선생님들 모두 반갑습니다.
저는 박은영이였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69-8700
서울시 중구 필동 2가 128-15 Tg스쿨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