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8/12/11 화요일
음력 2018/11/5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양명 로드, 귀주로 떠나다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8-10-09 22:12
조회 : 434  

귀주 양명 로드

- 소외되고 고단하지만 쓸쓸하지 않은

 

안녕하세요 양명 로드에 오른 근영입니다.

이번 양명 로드의 목적지는 '귀주'.

양명 선생님께서 중앙정계에서 쫓겨나 오셨던 중국의 변방 지역이자

양명학의 출발이 된 큰 깨달음, 일명 '용장대오'를 이루었던 곳입니다.

(그래서 양명 선생님의 제자로 장장 15년을 살아온 문리스쌤이

이번 로드의 이름을 '소외되고 고단하지만 쓸쓸하지 않은'이라 지은듯하네요)

 

 

이번 로드는 다들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 겨우 짬을 내서 떠나게 되었는데요

특히 살인적인 스케쥴로 녹초가 되신 고쌤께서는

태풍 콩레이로 비행기가 취소되길 은근 기대하셨다는ㅎㅎ

그러나 콩레이는 고샘의 기대를 무참히 저버리며 일찌감치 동해로 빠져나가고

저희들은 무사히 비행기를 타게되었답니다.

 

여행의 출발은....음.....뭐랄까.... 귀족 여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귀주까지 가는 하늘길은 일단 인천->상해, 그리고 다시 상해->귀주인데요

저희는 이 모두를 분명  일반석으로 끊었는데

어찌된 일인지 인천->상해로 가는 표가 비지니스인겁니다. 헐~

난생 처음 비지니스를 타게 된 양명로드 팀은

비지니스석 체크인으로 거의 기다리지 않고 수속을 밟고

들어가서는 간단한 식사가 준비되어 있던 '항공사 라운지'에서 아침을 하고

다시 기다리지 않고 논스탑으로 비행기를 타보니

다리를 쭉쭉 뻗다 못해, 완전히 누울 수 있는 좌석이 기다리고 있었다는.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비지니스 석에는 '라이방'이라며, 비지니스 스타일을 완성하신 두 분.ㅎㅎ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라이방을 벗고 신문과 스마트 폰으로 비지니스석 스타일을.

 

상해까지 가는 1시간 40분 동안 온갖 서비스들이 제공되었는데

(이를테면, 밥을 주기 전 식탁보 비슷한 것을 깔아준다든지, 물수건을 두 번이나 준다든지,

밥이 이쁜 그릇에 나오고, 젓가락이나 포크 등등이 플라스틱이 아니라든지 등등)

처음에는 신기방기 했지만, 슬슬 불편해지고, 결국에는

상해에서 귀주로 가는 비행기 일반석을 이용할 때는

역쉬 일반석이 우리 체질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는.

(이 결론에 이르게 된 팔할의 이유는 식사ㅎㅎ. 어찌된게 일반석 밥이 우리 입에는 더 잘 맞았다는ㅎㅎ)

 

그렇게 도착한 귀주.

그리고 중국하면 결코 빠져서는 쭌언니와의 도킹!!!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7
우리가 나온 걸 못 보고 기다리고 있던 쭌언니 뒤로 몰래 다가가 써프라이즈를 하신 고쌤~

 

양명 로드의 귀족 체험은 쭌언니를 만나도 계속되었는데요

저희가 4일동안 묶을 숙소 또한 넘 삐까 뻔쩍.@@

피곤했던 이번 멤버들을 위한 하늘의 배려?!ㅋㅋ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이런 귀족 여행이 있냐며 신난 줄자~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귀주에서의 첫 저녁을 먹으러 나오시는 두 쌤들. 싱글벙글~

 

이렇게 하루의 이동을 마치고

다음날 아침, 드뎌 본격적인 귀주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이곳 귀주는 비행기가 도착할 때부터 뭔가 익숙함이 느껴졌는데요

그건, 바로 이곳이 묘하게도 강원도 함백의 느낌이 난다는 것이었죠.

해발 1000m인데다가, 첩첩이 산들이 있고, 그 산들의 산세도 그렇고, 공기에 기온까지

심지어는 제가 귀주 오기 하루 전 함백에 있었는데,

그날 아침 듣던 닭울음이 이 도심 한복판에서도 들려서 데쟈뷰를 느끼기도 했다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이곳은 석회동굴이 많은 지형인데 이 또한 정선이나 함백과 비슷하다는)

(고쌤께서는 하루 죙일이 걸려 도착했는데, 강원도라고 투덜거리심ㅋㅋ)

 

첫날 첫 여행지는 양명선생님이 큰 깨달음을 얻으셨던 양명동.

3년 전만해도 거의 황량했던 곳이었다는데

지금은 완전 다른 모습.

1조원을 들여(역쉬 중국 스케일) 양명선생 문화 공원을 만들놨더라구요.

(아직도 완성은 안되었는데, 그래도 규모가 휘둥그레)

공원은 박물관에서부터 산책로까지 세심하게 꾸며져 있어서

생각보다는 괘안았습니다.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공원 입구에 서 있는 양명선생님과 그 앞에 써 놓은 치양지.

양명 선생님 동상 높이가 1508미터 인데, 그 이유가 용장대오를 이룬게 1508년이라 그렇다고 하네요.

공원 곳곳이 양명선생과 관련된 의미화로 가득가득.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양명 선생님의 제자로 살아온지 어언 15년. 드뎌 스승을 만나 넘나 기쁜 문리스 쌤~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이번에는 앉아 계신 양명 선생님.

이곳은 양명 선생 문화원으로, 양명 선생님과 관련된 자료들로 가득가득.

문쌤을 위해 특별히 가이드분과 함께 공원을 돌았는데 이 가이드분이 넘 친절히, 넘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셨다는.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드뎌 도착한 용장대오의 현장인 동굴.

이곳 소수민족인 이족, 묘족은 동굴에서 생활을 했고,

유배에 가까운 좌천을 당한 양명선생님 역시 이런 동굴서 생활하며

사유의 새로운 길을 열게 되지요.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무지하게 넓은 동굴 내부. 이곳에서 강학을 했다고 하네요.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박물관에서부터 동굴, 그리고 다시 공원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 지친 고샘.

특히 박물관에 약한 고샘은 박물관 투어가 끝나고 밖에 나오자 의자에서 휴식을 취하십니다~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2시간을 넘게 돌아다니며 넘 많은 설명을 들은 뒤, 공부에 지친 줄자와 고샘.

"많이 했다 아이가~"

 

양명 공원 투어를 마치고 점심을 먹은 뒤 찾은 곳은 또 다른 동굴인 '완역와'

완역와는 양명 선생님이 주역을 가지고 놀던 동굴이었다고 합니다.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동굴은 층계로 내려가 아래쪽에 자리했는데요, 굴 안은 불빛 하나 없이 어두컴컴.

양명 공원과 달리 이곳은 아직 정비가 되어 있지 않아서, 찾아오는 길도 힘들었답니다.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어둠 속에서 주역의 흔척을 담고 계신 고샘.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어두운 동굴을 빠져나와 한 컷~

 

 

7130f0cb04b3c5a671b8d95ed073512f_1539004 

양명 선생님을 만난 기쁨에 하루 종일 신나있는 문쌤 사진을 마지막으로

귀주 로드 1~2일차를 마칩니다.

그럼 다음 귀주 로드 소식까지, 짜이찌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은아   2018-10-13 06:28:32
답변  
울 담임쌤은 너무 즐거우신지 입이 찢어지십니다.
무심이   2018-10-11 16:21:08
답변 삭제  
귀주 귀주
참 오래 전부터 들었는데
이런 곳이었군요.^^
근데....
동상이 1508미터면
거의 설악산 높이에 육박? ㅎㅎ
한정미   2018-10-11 10:47:35
답변  
양밍동은 절강 요여에 있는데... 어찌 그 곳에 있단 말입니까?????ㅋㅋ

"흐르는 구름이 아침 한기를 일으키는" 것 같은 연못의 "치양지"


***장생이란 무엇인가***

신선이 되기 위해 수많은 고생과 배고픔을 견뎠고
훌륭한 스승을 찾기 위해 이름난 산을 두루 찾아다니다 보니
어느덧 백발이 되었구나
미약한 몸이지만 신선 되겠다는 생각을 버리지 않고 계속 쫓아왔으나
점점 도에서 멀어져가는 것 같구나
중년의 나이가 지나서야 갑자기 깨달음을 얻게 되었고
천국이 바로 내 마음속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단약을 먹고 수화를 조절한다고 어찌 신선이 되겠는가
그런 것을 찾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어찌 죽었다 사는 비결이 있겠는가
도술이니 초능력이니 하지마는 말만 그럴 듯 하고
오히려 의심만 부추길 뿐이다.
여기저기 많은 도인들이 있어 서로들 내가 비결을 갖고 있다고 한다
하늘과 땅이 다 내 속에 있는데 어찌해서 다른 사람에게서
그 비결을 찾고 있는가
수천의 성인들이 다 지나갔지만
그것도 그림자에 불과하며
오직 양지만이 나의 참 스승일 뿐이네.
 -양명학 공부, 김흥호 39쪽-
(1502년 병을 얻어 여요로 돌아와 양밍동에서 은둔, 도교수행)

양명선생은 죽기 한달 전에 쓴 제자들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에서
"들에서 은둔생활을 즐기려는 내 희망이 충족될 수는 아마 없겠지만,
틀림없이 양밍동으로 돌아가 거기에서 너희들에게 작별을 고할 수는 있을 것이다"
라고 했지만 결국 양밍동에서 눈을 감지 못했죠.

수성 로드스콜라 "양명"에서는 
"햇빛 찬란한" 양밍동(절강성 요여 쓰밍산 남쪽)에 가고 싶지만 찾아갈 수 있을까요?^^;;;;
     
이은아   2018-10-13 04:04:47
답변  
여기 우리 수성에서 가야하는 곳 같은디유~
          
한정미   2018-10-15 16:34:28
답변  
그래볼까유~~^^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