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창이지> 우리는 매주 공부한다.
 글쓴이 : 짱숙 | 작성일 : 19-06-14 00:27
조회 : 3,882  


안녕하세요^^
저는 창이지에서 주역 세미나와 몸과 인문학 세미나를 
함께 하고 있는 이주영입니다.
제가 만든 쌀강정이 멀리 감이당에서 인기가 많았다는 소식을 듣고
다른 길을 찾아볼까?하는 생각이 잠시 들기도 했지만,
공부가 참 재미있습니다.
참, 대운으로 인성이 쭈욱~~들어와 있다는 기쁜 소식도..

창이지는 현재 월요일 오전은 주역세미나,
월요일 저녁은 마음세미나, 화요일 오전은 몸과 인문학(동의보감) 세미나를 진행중입니다.
나의 생활과 마음 그리고 몸을 연결하여 공부하고 싶으신 분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창이지의 월요일은 주역으로 시작합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0325.jpg


몸과 인문학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새벽운동으로 자전거타기를 실천 중인 정일선생님께서 아침운동 중에 만난 예쁜 무지개를 보여주셨습니다.
오늘은 어쩐지 다른 날보다 더 기분 좋게 출발합니다. 

KakaoTalk_20190613_235620121.jpg

주역세미나는 작년 9월부터 시작하여 매주 두 괘씩 공부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59번째 괘인 <풍수환>과 60번째 괘인 <수택절>을 만나는 날입니다. 

풍수환은 흩어지는 괘이지만 형통하다고 합니다.
형통한 이유는 왕이 종묘를 지어놓고 정성으로 받들기 때문이라네요. 종묘를 세우는 것은 민심이 돌아오고 따르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왕은 흩어진 백성들의 마음을 조상을 받드는 마음으로 모이게 해야 한다. 이렇게 백성들의 흩어진 마음이 해결되면 나라가 영화롭게 된다. 그러니 큰 내를 건너는 것과 같은 힘든 일도 해낼 수 있다.  

알쏭달쏭, 알듯말듯 재밌고도 어려운 주역시간입니다. ^^


KakaoTalk_20190613_233851018.jpg


오늘 발제는 서정일선생님과 저 입니다.
지도자들은 흩어지는 민심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요즘 시대에 종묘란 무엇인지, 괴롭지 않게 절제한다는 것은 어떻게 절제한다는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 나눕니다. 
주역은 매주 다양한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거리를 제공하네요. 


KakaoTalk_20190613_233851286.jpg

KakaoTalk_20190613_233851587.jpg


여러 선생님과 함께 북적거리던 월요일 오전 시간이 휑하게 느껴집니다.
2달 동안 미국으로 여행가신 영희선생님과
건강검진으로 함께 하지 못한 미자선생님, 그리고 가게 준비때문에 오늘은 빠지신 순현선생님의 빈자리가 크네요. 
 
KakaoTalk_20190614_002642079.jpg

KakaoTalk_20190616_121255700.jpg


평소 주역 세미나의 모습입니다.^^
괘 이야기와 자기 삶을 이야기하다보면 두 시간은 어느새 훌쩍 지나가버립니다.



<창이지의 월요일 저녁은 마음을 탐구합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1879.jpg

저녁에는 마음 세미나가 있습니다.
요즘은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 간디가 해설한 <바가바드 기타>를 읽고 있다는 군요.
저는 참석하지 않아서 소식만 듣고 있습니다.
최민자선생님과 송인옥선생님입니다.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신 모습에서 아이같은 장난끼가 느껴집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2421.jpg

어느새 진지하게 책을 읽습니다. 



<화요일은 몸과 인문학 공부하는 날 입니다.>


창이지에 공부하러 오겠다고 마음먹은 날 부터 
숨을 쉬고, 생활하는 모든 것이 신비로운 일이라는 것을 매일 깨닫는 화요일입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2661.jpg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주전자에 물을 끊이고, 테이블도 닦고, 
함께 공부할 선생님들을 기다립니다. 오늘은 신문물인 '블루투스 셀카봉'을 미리 세팅하고 촬영각도까지 섬세하게 맞춰 놓았습니다. 

 
KakaoTalk_20190613_235729574.jpg

정일선생님께서 제일 먼저 도착하셨네요.
책만 덮으면 왜 항상 '초기화'가 되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물론 정일샘의 이야기가 아니라 글을 쓰고 있는 저의 이야기임을 밝힙니다. ^^

KakaoTalk_20190613_233852895.jpg

몸과 인문학에서 '남자'를 담당하고 계시는 고승일선생님입니다.
원래 부부가 함께오시는데 아내분은 상담일정이 겹쳐져 당분간 이렇게 혼자 오십니다.
우리의 짱숙 선생님께서는 '인스타그램'이라는 복잡미묘한 시스템을 배우기 위해 
여념이 없으시네요~ 홧팅입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3165.jpg

네~~^^
짱숙선생님 어색하게 포즈도 잡아주셨네요~ㅎ


KakaoTalk_20190613_233853676.jpg

아기자기 귀여운 유정선생님 등장하고, 
한명씩 공부하는 도반들이 모입니다. 
부산에서 오시는 효재선생님과 멀리 진주에서 오시는 신현숙선생님까지
이제 모두 모이셨네요.


KakaoTalk_20190616_121119716.jpg


세미나에 열중하느라 찍은 사진이 없어 그 전에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정일샘이 뭔가 얘기하고 있네요. 다들 열심히 경청합니다. 
주역이든 몸과 인문학이든 모두 우리네 일상과 분리될 수 없는 내용이다보니 세미나 도중 항상 많은 얘기들이 오갑니다. 
저 때는 무슨 이야기를 한 걸까요?

KakaoTalk_20190613_233854385.jpg

쉬는 시간..
정일샘이 자신의 위를 우리에게 내어 주시며
딱딱한 위와 부드러운 위의 차이를 설명해 주십니다.
(정일샘은 몇년전에 큰 수술을 받은 바 있습니다. 수술전에 위가 딱딱한 증상이 있었다며
부드러운 위와 딱딱한 위의 차이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유정샘은 평소 위가 약하신데, 딱딱한 위가 어떤 느낌인지 알기 위해 열심히 여기저
기 만져보는 중입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우리는 초록매트에 차례대로 누워서 우리의 배를 도반에게 내어 주는 귀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KakaoTalk_20190613_233854896.jpg

마지막으로 고미숙선생님의 <동의보감>을 함께 읽습니다.
때로는 쉽게 다가오기도 때로는 어렵게 다가오기도 하는 문장들입니다.
오늘은 후자에 해당하는 날이었네요.


이렇게 우리는 매주 만나 웃고 떠들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우리와 같이 공부하고 싶으신 분은 언제나 환영합니다~~^^



*<창이지> 네이버 밴드에 올린 이주영선생님의 글을 편집하였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혜정   2019-06-15 09:14:36
답변  
창이지샘들~~
반가워요^^
샘들의 적극적이고 활달하셨던
모습 기억나네요~
대구 문이정에서 뵙고 싶어요
꼭 놀러오세요ㅎㅎ
     
성남   2019-06-15 09:32:43
답변  
창이지샘들!!
7월 24일 대구 문이정에 놀러오세요~
길샘과 감이당 복희씨 여와씨 장금샘 그날 방문하십니다^^
북적거리며 놀아요
          
이주영   2019-06-16 20:00:35
답변 삭제  
어머어머~~^^
북적북적~~ 넘 좋아요
창이지 식구들과 함께 갈 수 있기를 바래 봅니다.
화이트   2019-06-15 02:13:05
답변  
아니, 벌써 주역 60번째 괘까지 공부하셨다니 대단하십니다요!!
미제까지 완주하신 후  축하파티 꼬옥 여시고 사진 보내주세요^^
창이지 샘들, 뵙고 싶습니다. ㅎㅎ
     
짱숙   2019-06-15 14:26:22
답변  
축하파티 생각못했는데.. 꼬옥 해야겠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공부한걸 축하하며~~~^^
          
이주영   2019-06-16 20:01:48
답변 삭제  
이렇게 주역 첫번째 축하파티가 만들어 지나요? ^^
함께 공부한 시간들이
모두 좋았습니다.
상헌   2019-06-14 23:53:23
답변  
와~ 화창한 분위기가 바로 전달되네요^.^
주역 공부도 벌써 많이 하시고, 다른 공부도 경쾌함이 느껴져요!
언제 한번 산가지통 들고 유람 가고  싶네요. 
창이지 번창해랏!!
     
짱숙   2019-06-15 14:23:53
답변 삭제  
ㅋㅋ감사합니당~~^^
여와씨   2019-06-14 21:07:35
답변  
와~두번째 만나는 창이지 선생님들 반갑습니다!
창이지 공간도 샘들의 모습도 무지개처럼 예뻐보이네욥ㅎ
종종 이렇게 소식 전해주세요~ 아 참, 저도 쌀강정 맛있게 먹었답니다^^
     
짱숙   2019-06-14 21:47:02
답변  
다녀가신지 어저께같은데 벌써 한달반이 지났네요.
사진이 참예쁘게 나오는 공간이예요. 물론 다들 이쁘시지만ㅎ
다음 간식때 또 쌀강정 만들어달라고 졸라볼께요ㅎ
          
이주영   2019-06-16 19:55:31
답변 삭제  
감이당에 창이지의 소식이 올라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소식 주고 받으니 우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또 느끼게 되네요 ^^
생각통   2019-06-14 20:14:05
답변  
쌀강정을 제공해주신 선생님이시군요~ 또 군침이 ㅋ
사진만 봐도 샘들의 명랑성과 열정이 느껴지네요. ^^
앞으로의 활동, 기대할게요!
     
짱숙   2019-06-14 21:43:57
답변  
쌀강정.. 넘맛있게 만드셔서 우리 입맛 다베려놓았어요ㅎ
다른 쌀강정은 맛이 읍써ㅠㅠ
한달에 한번 소식 전할수있어 기쁩니당~
          
이주영   2019-06-16 19:52:56
답변 삭제  
작은 솜씨로 기쁨을 주었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우리 창이지의 열정을 알아봐 주시니
더욱 행복하구요^^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