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10/17 목요일
음력 2019/9/19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흥소>제주에서 흥겹게 낭송한다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9-06-27 16:16
조회 : 2,806  


제주에서 흥겹게 낭송한다-흥소

 

안녕하세요^^ 감이당 화성에서 공부하고 있는 박정복입니다.

2년 전 부터  서울을 드나들고 있는데요.

제주에서도 공부모임을 하게 됐어요.

  

흥소1.jpg


     

서귀포에서 수형샘을 만나면서 모임의 싹이 텄답니다.

 수형샘은 곰샘 책을 읽고 낭송을 해 봤으면

하던 중 '낭송 Q 시리즈'를 만나게 되어 반가웠대요.

    드뎌 서귀포에 있는 동부도서관에서 낭송놀이를 기획하고 진행했어요.

 위 사진에서 진행하시는 분이 수형샘이에요.^^




흥소2.jpg


저는 찬조 출연을 하겠다고 자청했어요. 초대하지도 않았는데요.^^

어떻게 수형샘을 알게 됐냐구요?

 수형샘은 감이당 홈피에서 저의 손녀와 손녀의 할아버지^^

 낭송하는 걸 보게 됐는데

그 할아버지가 자신이 1일 사서로 봉사하는 학교의 교장샘이었대요.

 여차 저차해서 알고 보니 저는 손녀의 할머니였던거죠.

알고 보면~~~ 제주에서는 이런 식으로 다 한 집 건너 사돈에 팔촌이랍니다.^^ 

 

여기 저기 앉아서 듣고 있는 어른 아이들이 정겹죠?

도서관 근처에 있는 효돈 마을의 가족들이랍니다.


아이들이랑 엄마, 아빠 함게 큐 시리즈 28수중 하나를 택해서

가족들끼리 팀을 짜서 낭송을 했는데

울퉁불퉁한 키의 조합이랑 아이 어른들이 함께

어울려 내는 소리가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모릅니다.

저도 신이 나서 어딘가 가리키면서 낭송하고 있네요.

   

 

   

흥소3.jpg


서귀포에서 바라본 한라산이에요.

설문대 할망이 누워있는 모양이죠. 저기 가운데 할망의 이마와 코, 턱 보이시죠?

오른 쪽으로 할망의 머릿결이 길게 늘여져 있네요.

제주도를 그득하게 채우고 넉넉히 품어주고 있답니다.



 

    

흥소4_1.jpg

흥소4.jpg


작년 입춘이 지나자마자 수형샘과 저는 동의보감을 읽어보자고 했어요.

이게 우리 세미나의 시작이랍니다.




어마무시하게 두꺼워서 처음엔 과연 읽을 수 있을까 했는데

의외로 우리가 알아들을 수 있는 내용도 있고 재미있기까지 했어요.

어려운 한의학 용어들 모르는데도 우린 얼마든지 토론도 할 수 있었죠.

밤낮의 리듬에 맞추고, 계절의 리듬에만 맞추어 살아도 

양생이더라구요.

요즘은 이게 너무 어려운 시대가 됐네요.

    





흥소5.jpg

흥소5_!.jpg


올해 시즌 2에서는 사돈의 팔촌들이 모여 지금은 7명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남자 분이 두 분이나 계신답니다.^^  귀하신 분들^^ 선일샘, 창주샘이에요.

 저보다 연배 높으신 경숙 샘이 제 옆에 계시네요.

뒷줄 가운데가 서귀포에서 낭송했던 수형샘, 그 옆에는 혜령샘, 진아샘이에요.

두 샘이 올해 합류하셔서 우리 모임이 더 젊어졌어요.

수형샘 창주샘 혜령샘 경숙샘은 서귀포쪽에서

 선일샘 진아샘 저는 제주시에 살아요.


우리가공부하는 곳은 옛 제주도지사 관사였던 데여서 (지금은 '자기주도학습센터'에요)

 넓은 대지에 숲이 울창하고 정자도 있지요. 모처럼 야자수 아래 모였어요.


흥소6.jpg

흥소6_1.jpg

흥소6_2.jpg

흥소6_4.jpg





동의보감을 이해하기 위해 같이 읽는 책들이에요.

발제할 때 참고하기도 하고 더러 낭송할 때도 있지요.

 


사주풀이 해보니 재밌네요.

서로 일간을 물어보며 자신의 삶도 돌아보고 성격도 분석해보고~~~

그런데 책만으로 공부하기에는 좀.

언제 샘을 모셔서 특강이라도 한 번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흥소7.jpg


작년에 우리 공부모임의 이름을 흥소라고 지었어요.

낭송할 때나 아기를 재울 때 몸을 약간 좌우로 흔드는 것을 제주어로는 흥글다라고 하는데요. ‘

'흥그는 소리라는 뜻이죠. '흥겨운 소리'라고 해도 될거 같아요.^^

서예를 하시는 창주샘이 멋지게 도장을 새겨 주셨답니다.^^

    





흥소8.jpg




올해 시즌 2에서는 수신서도 같이 읽자고 해서 《대학》도 낭송하고 있어요.

우리 세미나원들은 두꺼운 《동의보감》보다 오히려 얇은 《대학》이 어렵다고 하네요.

수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되었고 격물치지의 치열함 때문에 그런 것 같아요.

《대학》에 이어 《중용》까지 읽을 예정입니다.

    



흥소9.jpg



짝짝짝 왜 박수를 칠까요? 주역》 암송에 성공해서랍니다.^^

우리는 요즘 《주역》을 외우는데요. 뜻도 뭐도 아무것도 모른 채로 외우는데도 재미가 있어요.

다들 왠지 끌린다고 하네요.

각자 나름대로 이미지를 만들어서 외우는데 아슬아슬하다가도 끝까지 해낸답니다.

  



흥소10.jpg



아 뭐더라?  수형샘이 생각해내려고 애쓰고 있네요.

그렇지! 그거야. 수 유부 광형 정길 이섭대천~~~





흥소11.jpg


  

헤령샘 무사히 패스! 기뻐하고 있네요.!




흥소12.jpg




우리가 공부하고 있는 장소입니다.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12시까지에요.

《동의보감》은 꾸준히 읽고 있는 중이고

 다음 시즌부터는

과학서를 함께 읽을 예정이에요.

 다음 카페 '흥소'에 가시면 우리들의 발제와 후기를 보실 수 있어요.



 제주에서 공부하면 더 즐거워요.  

흥겹고 낭랑하게 낭송하며  이야기 하고 글도 쓰고~~~

 절로 충만해진답니다.


길 바로 건너편이 민오름이구요, 10분 정도 걸어가면 광이오름, 수목원도 있어요.

공부하고 산책하고 신선이 따로 없지요.^^

누구든 연락주세요. 언제든 환영입니다!^^



흥소13.jpg



연락처

수형  010  6426  4638

진아  010  3654  453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