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일지> 굿바이 오밀조밀 카페! >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 > 사진방

<카페일지> 굿바이 오밀조밀 카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감이당 작성일23-01-31 12:22 조회1,017회 댓글0건

본문

안녕하세요카주 은샘입니다!things_28.gif?v=2

마지막 카페일지로 만나 뵙게 되었네요~

1월을 마지막으로 청년들이 운영하던 카페는 정리가 되었습니다.

이제 감이당 선생님들이 카페를 운영하시게 되었는데요,

새로운 카주가 될 샘들게 기본적인 카페 일을 알려드리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230131112949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8.jpg

(카페를 스캔하는 감이당 살림 샘들)

 

앞으로는~

1. 카페에서 현금만 받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잔돈이 모자라시면 카페이용권을 교환해가시면 됩니다~

2. 혹여 카페 선물을 하고 싶으신 경우에는 주방으로 가져다 주시면 됩니다.

3. 이제 카페에서는 '커피원두'와 '커피믹스' 그리고 '차'만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카페의 규모가 이전보다 작아졌는데요.

그리하여 남은 재고들은 모두 무료로 돌려 정리하는 기간을 가졌습니다.

앗! 그런데 정리 시간을 가졌다고 하기 민망하게 이틀이 지나니 모든 재고가 사라져버렸습니다.

 

20230131113316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7.jpg

(오밀조밀 카페의 마지막 고슴도치 그림)

 

묵혀두었던 차와 물품들을 대거 정리를 했는데요.

우당탕!

강학원 식구들이 옹기종기 모여 한바탕 정리했습니다.

 

20230131113511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6.jpg

(물건을 정리할 때면 늘 득템이 생긴다)

 

좋은 물건을 득템하기도 하고괜찮은 물건은 당근 마켓에 싸게 내놓았지요.

당근 마켓은 정말 놀라운 공간... 올리자마자 몇 초 만에 연락이 오더군요.

당근의 힘을 맛보았습니다.


 

1/15

2030 고전학교 아람샘께서 핫초코와 같이 섞어마시라며 아몬드 브리즈’ 두 팩을 선물해주셨어요일주일만에 다 마셨답니다핫초코와 꿀조합!

 

20230131115653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819793.jpg



1/19

감동의 아이콘 김성룡 선배님께서 먹어본 중 가장 맛있다는 메시지와 함께 쌍화차를 선물해주셨어요!


20230131115714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1.jpg



1/24

제주도에 다녀온 하늘이 한라봉천혜양 차를 선물해주었어요!

 

20230131115737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9.jpg



1/25

본가에 다녀온 미솔언니가 약과를 한웅큼 선물해주었어요!

 

20230131115918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_02.jpg


1/31

감이당 샘들의 카페를 응원하며 은샘샘이 이리로 원두를 선물해주었어요!


20230131115939_222.111.239.19_KakaoTalk_20230131_111623945.jpg


 

마지막까지 많은 선물 감사합니다!

마지막 한 달 많은 도움을 받으며 카페를 마무리했는데요,

덕분에 맥 빠지지 않고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도와준 강학원 친구들 선생님께 정말 감사합니다~

 

지난 한 학기 동안 카페를 하면서 재미난 시간을 보냈는데요,

카페를 맡기 전에는 이런 거대한 활동을 내가 맡을 수 있으련지 걱정이 태산이었지만,

막상 맡아보니 막연하게 몸을 써서 재밌고람들과 물건들의 순환의 장이 되어 바삐 움직이는 데서 활력을 얻다가 빠지기도 하고돈의 흐름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려보고... 등등 강학원이라는 공부 공간에 더 깊이 접속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내가 가볍게 오가던 공간을 다르게 바라보고 다르게 마음을 써볼 수 있었죠좋을 때도 싫을 때도 있었지만 카페라는 활동 덕분에 더 깊은 시선으로 공부 공간을 바라보게 된 게 참 좋았습니다그리고 아쉽게 마무리를 같이 못했지만 함께 오밀조밀 카페를 운영하며 웃고 화내고 화해했던 준혜이 일지를 볼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고생했어제주도에서 잘 지내고 여행도 잘 갔다 오기를!(아저씨 톤)

 

그럼그동안 오밀조밀 카페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주방에서 만나뵐게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