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8/8/16 목요일
음력 2018/7/6
사진방
감성블로그
홈 > 커뮤니티>감성블로그

[MVQ 글소식] 즐거운 토리노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8-07-25 15:40
조회 : 125  


     

 

​안녕하세요! 토리노 여행 후기를 맡은 이인입니다!! 

7월 19일, 저희는 프랑스 니스를 떠나 이탈리아 토리노로 넘어가려고 합니다.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2
 

프랑스에서 이탈리아로 넘어가는 길에 저희는 버스를 탔는데요!

국경과 국경을 넘어가는 게

마치 부산에서 서울 가는 고속버스타는 기분이라 충격을 받았다는..

유럽은 국경을 넘는 게 아주 간단한 것 같아요.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2
 

이탈리아로 가는 버스 안에서 보이는 풍경이에요.

4시간이 넘는 버스 여행이었지만

창밖의 풍경이 너무 이뻐 지겹지 않게 올 수 있었어요~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3

긴 버스 여행이 끝나고 토리노에 도착했어요.

그리고 다시 숙소로가는 버스를 탔는데. 당황!

버스 티켓을 버스 안에서 살 수 없다는 사실!

그대로 다행히 버스 안에 있던 친절하신 분이

버스에서 내려 저희에게 버스 티켓을 어떻게 구매할 수 있는지 알려주셨답니다~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3

우여곡절 속에 숙소에 도착하고 바로 밥을 먹으러 나갔어요.

밥 먹으러 가는 길, 저는 토리노의 건축이 정말 특이하다고 생각했어요.

높낮이가 다른데 딱 달라 붙어있는 건물들.

따닥따닥 붙어있음에도 불구하고 답답하지 않고 웅장한!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3

6시, 깨봉 밥 시간.

저희도 밥을 먹으러 나갔는데요! 

하지만 이탈리아에서는 대부분 밥을 먹지 않는 시간이랍니다.

7~8시에나 문을 여는 식당들. 식당이 닫힌 것을 확인하고, 좌절하고, 집에 다시 돌아왔어요.

하지만 못내 아쉬워 8시에 먹으러 갔는데, 이건 완전 대박 맛집!

정말 정말 배터지게 먹고, 또 먹고, 또 먹고. 

뇌로 위를 속여서 꽉꽉 먹었답니다 ㅋㅋ

 

이렇게 토리노의 첫 날은 끝이났어요~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4

다음날 아침, 기다리던 추가 왔답니다 ㅋㅋ (격하게 반기는 사람들) 

(추가 추가됐다?~!?)


오늘 선생님들은 피로가 쌓여 오전에 쉬기로 하고

저랑 추는 여행 코스를 사전 탐방을 하기로 했어요.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4

사전 탐방하기로 해놓고 놀기!!

저희는 이렇게 이곳 저곳 쑤시고 다녔답니다 ㅋㅋ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4
 

그리고 이 유쾌한 사진에는 비밀이 있답니다 ㅋㅋ

이곳 저곳 누비고 다니던 저희에게 "no money, 케냐 궁시렁 궁시렁" 다가오던 한 청년.

팔찌를 채워주기에 순진한 저희는 "땡큐 땡큐" 하며 받았답니다.

그런데 팔찌를 준 후 우리 앞을 막아서며 "5유로"를 외치는 이 청년.

저희는 총 11유로와 팔찌 8개를 교환했답니다 ㅋ.ㅋ

어이없고 당황했지만 유쾌하게 "픽쳐 픽쳐 투게덜" 하고 한 컷 찍고 왔답니다.

특이한 경험을 하게 해준 청년에게 감사!

(다음에 여행가는 사람들은 조심!)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5
 

오후 5시, 탐사팀과 휴식팀이 만나 니체의 흔적이 남아있는

카를로 알베르트 광장과 갈레리아 수발피나를 산책하고~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6
 

니체가 글을 쓰고 커피를 마시러 왔다던 카페에 들려

간식을 먹었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허먼 멜빌(모비딕)과 마크트웨인(허클베리핀의 모험)

여기에 왔다는!! 두둥!!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6
 

"아까 나는 몰레 안토넬리아나를 지나갔네. 그것은 아마 지금까지 지어진

- 아직까지 이름이 붙여지지 않은 게 신기하군 - 

가장 독창적인 건물일 걸세. 

그리고 높이 올라가려는 절대적인 욕구의 산물이지. 

이 건물을 보면 내 『차라투스트라』밖에 떠오르지 않는다네. 

나는 이 탑에 에체 호모라는 별명을 붙여주고 마음속으로 그 주위에 거대한 자유 공간을 열어놓았네"

- 니체 여행 중 아침 낭송 -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7
 

니체가 산책했던 포 강 앞에서 찍은 프로필 샷!

근영샘 왈 "프로필 샷 찍어줬으니 책 내야 해!"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7
 

저녁 8시, 이탈이아에 왔으니 피자!

저희는 꿈의 1인 1피자를 실현시켰답니다 ㅋㅋ

(이번 외식은 영미샘이 추온 기념으로 한턱! 감사 꾸벅 합니다!)


0be79842511b225440a247e2396f9377_1532127


마지막 저녁, 집으로 돌아가는 길.

버스가 끊긴 덕분에 천천히 산책을 하며

다시 니체가 쓰러졌고, 니체가 살았던 카를로 알베르토 광장에 왔답니다~

밤에 보니 또 다른 풍경과 또 다른 느낌. 

(특히 밤 하늘이 멋있어요!)

 

이렇게 토리노에서의 즐거운 여행이 마무리 됐습니다~




여기를 클릭하시면 MVQ홈페이지에서

"니체 산책단-좋니"팀의 니체를 따라가는 유럽 산책 후기를 더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