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12/10 화요일
음력 2019/11/14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금성] 쓸모없음의 큰 쓸모
 글쓴이 : 소리향 | 작성일 : 19-04-29 23:04
조회 : 508  

쓸모없음의 큰 쓸모


이경아(감이당 금요 장자스쿨)

“승진이나 상은 남한테 미루지 말고 할 수 있을 때 해라” 내가 항공사에 입사하자 아버지께서 하신 말씀이다. 아버지의 욕망과 내 욕망이 만나 승진을 위해 달렸다. 승진을 하면 월급 인상 외에 권력이 생긴다. 비행기 매니저를 하게 되면 평가권도 갖고, 그 비행에서는 최고 권력을 갖는다. 대형기일수록 더하다. 그래서 다들 빨리 승진해서 매니저가 되고자 한다. 회사는 승진을 미끼로 충성을 요한다. 승진을 하면 다음 승진을 위해 또 달린다. 회사는 직원을 소모품으로 본다. 소모품 중 품질 좋은 소모품이 되라며 충성을 요하는 건 기본이고 성형과 몸매관리도 자기관리라며 독려한다. 그러다 기내에서 일하다 다치거나 아파서 병가가 길어지면 그 직원은 쓸모가 없어지고 회사의 지출을 늘리는 불편한 존재가 된다. 회사는 그런 불편함을 당사자가 느껴 그만두도록 압박을 한다. 그런 일을 하는 중간관리자도 윗선의 필요에 따라 같은 처지가 된다. 더 윗선은 오너의 마음에 달렸다.

소모품 중 품질 좋은 소모품이 되라며 충성을 요하는 건 기본이다

승진 경쟁에서 자유롭지 않았던 나는 체력에 한계가 왔고, 더는 회사의 소모품으로 살기 싫었기에 과감히 사직서를 냈다. 그때 든 걱정은 이제 쓸모없는 인간이 될 거라는 두려움이었다. 회사가 나를 상품으로 취급하는 게 싫었는데도 여전히 삶은 돈으로 평가 받는다고 생각했다. 돈이 있어야 부모에게 효도하고 자식에게 당당하고 남에게도 무시당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돈을 벌어 나의 능력을 증명하고 싶었다. 그래서 백수생활 시작 후 처음 한 일도 재건축 관련 일이다. 그곳은 회사보다 더했다. 오직 돈이었다. 청렴하다고 믿었던 현직 교수인 조합장이 뇌물 관련 사건으로 구속되는 것을 보며 그곳을 떠났다. 유용성에 대한 내 전제는 의심하지 않고 남들만 욕심이 많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이런 삶 말고 다른 삶이 있지 않을까 고민하던 중 고전 공부를 시작했고 장자를 만났다.

장자는 사당목인 상수리나무를 예를 들어 무용지용(無用之用)을 역설한다. 목수 석(石)이, 높이는 산을 굽어볼 정도이고 둥치가 백 아름 정도나 되는 사당목을 보며, 제자에게 배로 만들면 가라앉고 관을 짜면 곧 썩을 나무인데 그 덕에 오래 살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러자 사당목이 석의 꿈에 나타나 “나를 무엇에 비교하는지? 열매를 맺는 재능이 있는 나무는 그 재능 때문에 가지가 꺾이어 천수를 누리지 못하는 것이니 화를 스스로 자초한 셈이다. 나는 오래전부터 쓸모없기를 바라왔는데 몇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이제야 당신 덕에 완전히 그리 되었으니 그것이 나의 큰 쓸모였다”고 이야기한다. 또 둘 다 하찮은 사물인데 어찌 상대방을 하찮다고 하며, 죽을 날이 가까운 쓸모없는 인간이 쓸모없는 나무 운운하느냐고 반문한다.

tree-3278698_640

장자는 삶을 삶 자체로 보라고 한다. 무엇이 진정 생명을 위한 것인지 질문하게 한다. 장자가 말하는 큰 쓸모는 양생(養生)이다, 이 사당목은 남들이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재능이 없기에 오히려 천수를 누리고 있다. 돈이 없다고 비루한 삶인가? 돈이 많으면 고귀한 삶인가? 예수님이나 부처님이 돈이 많아 공경의 대상이 되고 있나? 부자들이 돈이 없어 자신의 삶을 중독이나 폭력으로 몰고 가나? 장자는 내가 쓸모없음의 유용성에 눈을 뜨도록 해줬다. 난 그동안 돈이 되지 않는 일상은 무시하고 살았다. 돈을 버는 것도 일상을 살기 위한 일인데 돈으로 환산되는 가치들을 절대화하며 소중한 일상과 내 몸을 제물로 삼았다. 돈이라는 작은 것으로 큰 내 삶을 평가받고자 했다. 이제 장자를 통해 새로운 삶의 비전을 만나 굳어버린 전제들을 하나하나 깨며 자유로워지고 싶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201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 [2019금성]사랑불능의 시대, 여성성이 필요해 흰나비 04-30 550
140 [2019 금성] 동일성에서 차이로 한량 04-30 498
139 [2019 금성]고집불통 망나니 들여다 보기 이기웅 04-30 442
138 [2019 화성] 공부, 성공을 넘어 몸과 우주에 접속하다 유유자적백… 04-30 502
137 [2019 금성] 성가정으로부터 탈주하라 담담혜정 04-30 679
136 [2019 금성] 리셋! 소유에서 소통으로 박장금 04-30 929
135 [2019 금성] 가족 극장 영구폐쇄 사유서 단주 04-30 497
134 [2019 금성] 생사를 넘어 자유로워지리 여여씨 04-30 513
133 [2019 금성] 한 번도 상상하지 못했던 존재가 되라 생각통 04-30 619
132 [2019 금성] 쓸모없음의 큰 쓸모 소리향 04-29 509
131 [2019 금성] 선정과 지혜로 들어간 한마음의 세상(유식) 짱숙 04-29 536
130 [2019 금성] 周易, 내가 찾던 ‘매직아이’ 복희씨 04-29 559
129 [2019 금성] 니체의 역겨움, '차라'의 가르침 상헌 04-29 581
128 [2019 금성] 나의 삶, 안녕한가 서연 04-28 575
127 [감성에세이] 헤라클레이토스-로고스로 로고스를 알아라 (1) 감이당 12-23 1082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