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20/7/10 금요일
음력 2020/5/20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금성] 리셋! 소유에서 소통으로
 글쓴이 : 박장금 | 작성일 : 19-04-30 08:26
조회 : 1,578  


리셋! 소유에서 소통으로

                                                

  박장금(금요대중지성)

 나는 회사를 다닐 때 살아남기 위해 달렸다. 잘 살기 위해 열심히 달렸건만 몸과 마음은 갈수록 망가졌다. 멈추고 휴식을 하고자 공부의 장에 접속했다. 공부를 하면서 알게 된 것은 우리는 사회가 주입한대로 세상을 본다는 것이다. 난 자율 경쟁을 부추기는 신자유주의 속에서 회사생활을 했다. 그런 분위기는 모든 것은 자기 책임이라는 의식을 생기게 했고 나도 모르게 그것을 내면화하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 경쟁에서 밀려나지 않기 위해 몸부림치는 신체가 되었던 것이다.

 그 당시 난 적어도 나쁜 짓은 하지 않았으니 괜찮은 사람이고, 성공은 못했지만 직장인으로 평범한 삶을 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 무의식에는 남을 이겨야 산다는, 내가 살기 위해서는 타인의 희생은 상관없다는 검은 마음도 함께 자랐던 것이다. ’열심히 산다는 세상을 위기로 인식해서 남 보다 빨리 달려 더 많은 것을 소유하라는 명령이었던 것!

 정말 충격이었다. 나의 무지가! 더 많은 것을 알면 자유로워질 것 같았다. 그런 마음으로 공부한지 10년이 흘렀다. 예상치 못한 다른 문턱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권력 지향적이다. 오만하다. 몸을 돌보지 않는다.” 등의 평가가 그것이다. 특히 '권력 지향적'이란 평가는 인정할 수가 없었다. 정치판도 아닌 공부의 장에서 무슨 권력? 난 그런 의도가 없다고 해도 변명 밖에 되지 않았다. 답답한 마음에 산책과 주역 암기를 열심히 했다. 평소와 달리 몸이 순환되자 신기하게도 나의 문제가 보이기 시작했다. 많이 공부할수록 좋고, 많은 사람이 나에게 동의할수록 좋아하는 나. 돈을 벌 때와 아이템만 바뀌었지 패턴은 그대로였다. 이런 상태는 병증으로도 드러났는데 평소에는 오버하다가 갑자기 퓨즈가 끊기듯 위가 멈춰 체하기 일쑤였다. 폭주하거나 스톱하거나 속도 조절이 안 되는 고장난 기계! 이것이 나의 몸, 마음, 삶의 상태였고, 이런 상태가 권력 지향적이란 평가로 드러났던 것이다.

 이 문제를 풀기 위해 끙끙거리던 중 몸과 우주의 비전이 담긴 통치서 회남자 만나게 되었다. 통치술이 몸과 우주와 만나다니! 신자유주의가 무의식까지 파고든 암흑천지에서 한줄기 빛을 만난 느낌이었다. 회남자가 쓰인 한나라는 우리 시대처럼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시대였다. 회남자는 이미 물질적 풍요만으로는 행복해질 수 없고, 오만과 사치로 흐르는 게 인간의 속성임을 간파했다. 소유는 더 많은 소유를 원하게 되고, 그것은 곧 패망으로 가는 길이다. 하여 소유에서 벗어나려면 자연의 이치를 배우고 쉼 없이 실천해야 한다.

 회남자에는 천문, 지리, 생물학 등 자연의 원리를 체득하기 위한 동양의 사유가 집대성되어 있다. 거창해 보이지만 나를 둘러싼 관계와 시공간의 모든 사건과 나의 공존을 이해하기 위함이다. 소통의 출발점은 몸이다. 몸에 기와 혈이 돌듯 모든 것은 접속하고 변이한다. 몸이 소통하고, 타자와 관계 맺고, 나라를 다스리는 것은 하나의 원리인 것이다. 회남자의 지성 훈련 코스를 거치고 나면 생명의 원리는 소유가 아니라 '소통'임을 사무치게 느끼게 된다. 이 때 황제는 천하의 권력을 소유하는 자가 아니라 천하를 소통시키는 소통 제일'인 자가 된다.

 아 우리 시대의 배움과는 너무나 다르다. 공부는 성적이며 성공을 위한 투자가 아니던가. 지성인을 기른다지만 알고 보면 안정적이고 수익률 좋은 블루칩이 되는 게 목표다. 당연히 경쟁을 뚫고 얻은 돈과 명예는 자기 소유로 생각한다. 권력자들은 국민을 위해 일한다지만 누가 그 말을 그대로 믿을까. 서로의 이익을 위해 속고 속일 뿐! 더 황당한 것은 블루칩의 말로이다. 죽기 살기로 도달한 곳은 온갖 비리, 마약, 성범죄가 기다리고 있다.

 나 또한 심신이 아프고 삶이 망가지면서도 의심하지 않았다. 물질 분배가 정치이고, 다다익선이 잘 사는 거라고. 또한 돈의 장을 떠나 공부하고 관계를 맺으면서도 그 도식에 매여 있었다. 소유욕은 무서울 정도로 곳곳에 편재해 있다. 일상에 들러붙은 무지와 탐욕을 보지 않는 한 타자와의 소통은 물론 자신과도 소통되지 않는다. 몸이 아프고 관계가 불통이면 다 무슨 소용인가. 이제 생명답게 살기 위해리셋이다. 소유에서 소통으로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223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 [2019 금요지성] 왜 유식인가? 이기웅 07-18 846
162 [2019 장자스쿨] 금강경의 출현, 아라한에서 보살로 오우 07-08 999
161 [2019 장자스쿨] 내 나이가 어때서 고은비 06-19 1215
160 [2019 수성] 계사전이 나에게 들려주는 말 달무리 05-03 1357
159 [2019 일성] 매뉴얼 넘어서기-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 『낭송 장자』 조재영 05-01 1305
158 [2019 일성] 나의 '논어/맹자' 사용설명서 신하영 05-01 1291
157 [2019 장자스쿨_재수정]내가 완벽하려했던 이유 맨발 04-30 1232
156 [2019 장자스쿨]자유를 원한다면 조르바처럼 한정미 04-30 1290
155 [2019 장자스쿨] ‘사심’에서 ‘양지’로 한수리 04-30 976
154 [2019 장자스쿨] 각자의 목소리로 노래 부르듯 철학하기 세경 04-30 1016
153 [2019 장자스쿨] 연민을 극복하는 자의 자유 승차라 04-30 1090
152 [2019 장자스쿨] 결핍의 늪에서 생의 가능성으로 고은비 04-30 1091
151 [2019 장자 스쿨] 명랑한 중년을 위해 씨앗 04-30 1133
150 [2019 금성]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성남 04-30 1212
149 [2019 장자스쿨] 슈퍼우먼, 도덕을 묻다 준희 04-30 976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