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6/20 목요일
음력 2019/5/18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금성]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글쓴이 : 성남 | 작성일 : 19-04-30 20:08
조회 : 198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이성남(금요대중지성) 


작년 추석 연휴기간 벌어진 사건이다. 모두가 잠든 새벽녘, 고성과 폭언으로 동네 개들마저 따라 짖을 정도로 우리 부부는 흥분해 있었다. 감이당 공부를 그만두라는 남편의 일방적 통보에 나는 치솟는 화를 참을 수 없었다. “실례합니다.” 예기치 않은 경찰의 방문에 부부싸움은 자동 종결됐지만, 나와 남편은 큰 충격을 받았다. 평소 아빠의 폭언에 불만을 품었던 딸이 용단을 내린 것이었다. 놀랍게도 우리 부부는 그날 이후 폭언을 딱 끊게 되었다. 하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나는 가족의 지반에 의심을 품게 됐다.


아빠-엄마-라는 가족삼각형 안에서 나는 지극히 모범적인 아내, 엄마로 살아왔다. 남편은 또 어떤가. 성실하고 가족밖에 모르는 가장이다. 하지만 그는 전제군주였다. 남편이 가정에서 전제군주가 되는 힘의 베이스는 돈이다. 즉 신민(?)에게 돈을 주고 대신 우리를 스윗홈이라는 허상으로 포섭하면서 가족파시즘 안에 구겨 넣었다. 나는 가장의 권력이 부당하다고 생각했지만, 그럴 땐 보상받는 타협지점을 찾으며 나도 그 회로 안으로 들어갔다. 아이들도 그 회로에 머무는 건 마찬가지다. 돈 주는 아빠, 돈 주는 엄마. 그것 말고 바라는 것이 더 있을까? 결국 핵가족은 서로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관계보다 화폐로 연결된 공동체라는 사실이 더 근원적이다. 사랑이라고 믿었던 가족 관계가 민낯으로 얼굴을 드러낼 때 얼마나 폭력적이고 참을 수 없는 관계인가.


이런 고민을 안고 있던 차, 고질적인 가족파시즘과 정면으로 대결하고 있는 책을 만나게 됐다. 들뢰즈 가타리의 안티 오이디푸스. 들뢰즈 가타리는 이 책에서 생명과 기계를 넘나드는 존재론을 이야기한다. 그들은 자연과 인간의 동일성을 생명론으로 설명하기에 한계를 느껴 욕망기계개념을 펼친다. 그들이 보기에 자연과 인간은 몽땅 기계 부품들이다. 그래서 우리 삶의 참모습을 기계들끼리 연결하고 접속하고 다시 분리, 종합하는 과정으로 설명한다. 즉 욕망기계는 생산하는 것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그런데 오이디푸스(핵가족) 안에서는 오로지 돈과 성욕만 흡수한다. 생산 즉 생성이 멈춘 미로. 돈으로 교환되는 수많은 쾌락들. 그런데 그 쾌락은 꼭 대가를 치러야만 따라오는 보상들이다. 그 쾌감을 맛보려고 우리는 예속을 기꺼이 감수한다.


몇 년 전 남편이 머리를 기르는 조건으로 천만 원을 제안한 적이 있다. 나는 숏컷트에서 단발머리로 간신히 길러 교환한 돈으로 1년간 해외여행을 다니며 다 탕진했다. 나는 돈의 권력을 누리는 파시스트가 되고자 스스로 예속을 선택했다. 그러나 쾌락은 짧았고 그 때 과로로 얻은 허리디스크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 쾌락만 누리려하고 욕망기계로 생성하지 못할 때 신체는 무능해지고 아프다


사실 우리의 욕망은 쉬지 않고 생성하는 공장과도 같다. 열 내고 먹고 이야기하고 싸는 존재! 다시 말해 그것들은 주역에서 말하는 생생지위역(生生之謂易)’처럼 낳고, 낳고 또 낳는 변화 과정만이 있다. 그래서 욕망기계로 산다는 것은 이미지와 역할이 고정된 아빠-엄마-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 무엇과 결합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주체로 살기, 억압이 아니라 무의식의 생산 그 자체로 사는 것이다. 생성은 그 자체로 충만하다. 돈과 성욕만이 교환되는 오이디푸스 미로 안에서는 생성이 없다. ‘미로안에 갇혀 있을 때 나도 남편도 아이도 모두 파시스트가 되고 만다. 들뢰즈 가타리가 열어놓은 생성의 길을 가야 하는 이유가 생겼다. 욕망기계로 사는 것. 다른 기계들과 접속하며 생생지위역하는 삶. 그것은 폭력에서 충만함으로 방향전환을 하는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161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 [2019 장자스쿨] 내 나이가 어때서 고은비 06-19 15
160 [2019 수성] 계사전이 나에게 들려주는 말 달무리 05-03 265
159 [2019 일성] 매뉴얼 넘어서기-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 『낭송 장자』 조재영 05-01 229
158 [2019 일성] 나의 '논어/맹자' 사용설명서 신하영 05-01 243
157 [2019 장자스쿨]주어진 욕망, 원하는 욕망 맨발 04-30 226
156 [2019 장자스쿨]자유를 원한다면 조르바처럼 한정미 04-30 251
155 [2019 장자스쿨] ‘사심’에서 ‘양지’로 한수리 04-30 178
154 [2019 장자스쿨] 각자의 목소리로 노래 부르듯 철학하기 세경 04-30 184
153 [2019 장자스쿨] 연민을 극복하는 자의 자유 승차라 04-30 171
152 [2019 장자스쿨] 결핍의 늪에서 생의 가능성으로 고은비 04-30 169
151 [2019 장자 스쿨] 명랑한 중년을 위해 씨앗 04-30 184
150 [2019 금성]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성남 04-30 199
149 [2019 장자스쿨] 슈퍼우먼, 도덕을 묻다 준희 04-30 171
148 [2019 금성] 쇠철방에서 나온 사자 물길 04-30 166
147 [2019 화성] 공부, 인정욕망 내려놓기 수천수 04-30 182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