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7/16 화요일
음력 2019/6/14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장자스쿨_수정]사제복을 벗은 춤추는 방랑자
 글쓴이 : 맨발 | 작성일 : 19-04-30 22:23
조회 : 356  



 

사제복을 벗은 춤추는 방랑자

 


   강지윤(감이당 장자스쿨)



17세에 심리상담사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운 이후 나는 한 눈팔지 않고 달려왔다. 어린 나이에 상담심리사 자격증을 땄고 소수의 사람만 가는 기업 내(內) 심리상담사로 취직도 했다. 다양한 사람들과 여러 가지 문제를 만났으며 많은 경험을 통해 상담 능력을 향상 시켰다. 경험이 많아지면 초보 상담사 때의 ‘나는 부족한 상담사’라는 생각이 저절로 없어질 줄 알았기 때문이다. 이후 시간이 꽤 지났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최신 트렌드의 상담공부를 해 보기도 하고, 선배상담사에게 가서 심리상담도 받았으며, 심지어 라디오 상담 진행도 해 보았지만 그 결핍감은 메울 수 없었다.    

  

그렇게 노력했는데도 왜 상담사로서의 ‘결핍’이 채워지지 않았을까? 나는 『안티오이디푸스』를 읽으며 그 해답을 찾았다. 『안티오이디푸스』에서는 신(神)의 자리에 자본주의가 들어오면서 문제가 생겼다고 했다. 신(神)의 전달자인 사제가 사라지면서 그 자리를 정신과 의사나 심리상담사가 채웠고, 사람들은 마음의 문제가 생기면 교회나 절이 아닌 심리상담 센터로 발걸음을 옮겼다. 상담사에게 고해성사를 하고 헌금 대신 값비싼 상담료를 지불했으며 사제에게 원하던 것을 심리상담사에게도 원했다. 사람들은 상담사를 찾아가야만 자신의 마음을 위로받고 자신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도 얻을 수 있다고 믿게 되었다.


상담사인 나도 그들에게 딱 맞는 솔루션을 제공해 주고 싶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을 척척 주고 싶었다. 나조차도 내가 완벽한 사제가 되길 기대했던 것이다. 내 삶이 완벽할수록 그들에게 좋은 답을 줄 수 있을 거라 믿었다. 그렇지만 때로는 그들의 이야기가 지겨워 졸기도 했고 그들의 이야기에 반박하고 싶은 때도 많았다. 말 한마디를 잘못해서 큰 일이 날까봐 마음 졸이기도 했다. 사람들의 마음을 평온하게 하기는 커녕 내 감정만 오르락내리락했다. 그런 나를 ‘결함투성이’라고만 생각했다. 『안티오이디푸스』를 읽기 전까지는 말이다. 



분석가는 신이 아니라 당신과 같은 인간 존재이며, 근심들, 결함들, 야심들, 약점들을 갖고 있다는 것을, 그는 모든 것을 아우르는 지혜의 보고가 아니라, 길을 따라가는 방랑자라는 것을 당신이 깨닫는다면 (질들뢰즈·펠릭스 과타리, 『안티오이디푸스』, 554쪽)


그런데 이 책은 나에게 다르게 말했다. 너는 ‘지혜의 보고’가 아니고 ‘약점’과 ‘결함’이 많은 ‘방랑자’라고. 사람들에게 딱 맞는 해결책을 주는 것이 불가능한 이유도, 그들만큼이나 내 인생에 대해 갈팡질팡하는 것도 당연했다. 나는 신(神)의 길을 따라가는 사제가 아니라 방랑자였기 때문이다. 갑자기 마음이 가벼워지며 뭉클했다.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마음가는대로 덩실덩실 춤을 추었다. 나를 괴롭히던 것이 바로 이것이었구나!  


『안티오이디푸스』에서 강조하는 것은 개인의 욕망은 개인의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것은 자본주의 사회가 개인의 무의식에 심어 놓은 사회적 욕망이라고 했다. 내가 버겁게 추구했던 완벽함이라는 욕망은 내가 원했던 것이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가 내 무의식에 주입한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그것을 모르는 채 살았다면 천근만근의 사제복을 입고도 그 길 밖에 없다고 믿었을 것이다. 심리상담사로 일하는 내 친구들처럼 말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자본주의 사회가 개인의 욕망을 구성하는 시스템에 대해 들여다보고자한다. 그 속에서 완벽한 상담사이기를 바랐던 나의 욕망과 내 욕망의 기원을 찾아보아야겠다. 더불어 계속 상담을 해도 될지 내 삶도 고민해 보아야 할 것 같다. 다시 한 번 내가 자유의 춤을 출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162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 [2019 장자스쿨] 금강경의 출현, 아라한에서 보살로 오우 07-08 153
161 [2019 장자스쿨] 내 나이가 어때서 고은비 06-19 208
160 [2019 수성] 계사전이 나에게 들려주는 말 달무리 05-03 486
159 [2019 일성] 매뉴얼 넘어서기-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 『낭송 장자』 조재영 05-01 435
158 [2019 일성] 나의 '논어/맹자' 사용설명서 신하영 05-01 356
157 [2019 장자스쿨_수정]사제복을 벗은 춤추는 방랑자 맨발 04-30 357
156 [2019 장자스쿨]자유를 원한다면 조르바처럼 한정미 04-30 361
155 [2019 장자스쿨] ‘사심’에서 ‘양지’로 한수리 04-30 286
154 [2019 장자스쿨] 각자의 목소리로 노래 부르듯 철학하기 세경 04-30 279
153 [2019 장자스쿨] 연민을 극복하는 자의 자유 승차라 04-30 281
152 [2019 장자스쿨] 결핍의 늪에서 생의 가능성으로 고은비 04-30 281
151 [2019 장자 스쿨] 명랑한 중년을 위해 씨앗 04-30 285
150 [2019 금성]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성남 04-30 288
149 [2019 장자스쿨] 슈퍼우먼, 도덕을 묻다 준희 04-30 267
148 [2019 금성] 쇠철방에서 나온 사자 물길 04-30 267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