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9/22 일요일
음력 2019/8/24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감이당-나는 왜] 생명본위(生命本位)로 산다는 것
 글쓴이 : 파랑소 | 작성일 : 19-08-18 20:52
조회 : 304  

생명본위(生命本位)로 산다는 것

이소민(감이당)


  20대 중반 나쓰메 소세키의 『산시로』와 처음 만났다. 산시로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이제 막 도쿄대학에 입학한 청년이다. 시골 출신인 그에게 세상은 마치 자신을 남겨둔 채 너무나 빨리 흘러갔다. 그 사이에서 아무 이유 없이 불안해지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망설인다. 취업을 앞둔 대학교 4학년 때의 나도 무엇에 쫓기듯 참 불안했다. 내가 어떤 것을 잘하고 좋아하는지도 모르는 채 남들처럼 일단 어디든지 원서를 넣어야 했다. 그때는 무엇이든 결정되기만 하면 이 불안함이 해소될 것 같았다.

  다행히 졸업 전에 취직이 되었다. 그런데 잊고 지냈던 불안함이 금세 다시 찾아왔다. 직장을 다니다 ‘뭔가 이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퇴사하고 감이당에서 공부를 시작했다. 몇 해가 지났을까. 우연히 『산시로』를 다시 만나게 되었다. 이번엔 주인공 산시로가 아니라 히로타 선생에게 눈길이 갔다. 히로타 선생은 평범한, 심지어 하찮아 보이기까지 하는 중학교 교사다. 겉으로 보기에 ‘태평’한 생활을 하는 것 같지만 반대로 그의 머릿속은 ‘격렬히’ 움직인다. 히로타 선생은 번화하는 도쿄에 휩쓸리지 않고 세상에 대해, 사람에 대해, 그리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생각하고 천천히 자신만의 속도로 살아간다.

  내 모습은 어느새 히로타 선생과 닮아있었다. 감이당에서 생활한 후 언니들과 공동 주거를 하고 매주 산에 다녔다. 학자금 빚을 갚기 위해 다시 취직해 매달 80만원씩 갚았다. 학기마다 텍스트를 읽고 에세이를 쓰는 것도 멈추지 않았다. 한 3년 정도 이렇게 생활했을까. 산만하던 일상이 차분해졌다. 그러면서 질문이 생겼다. ‘꼭 정규직이 되어야 하는 걸까?’, ‘결혼하기 전에 동거하면 안 되는 걸까?’, ‘돈은 얼마나 모아두어야 하는 걸까?’ 등등. 나름 히로타 선생처럼 ‘격렬’하게 고전을 읽고 쓰면서 그 당시 만나는 문제들을 고민했고 스스로 결론을 내렸다.

  히로타 선생의 서생 요지로는 그를 ‘철학자’라 칭한다. 나쓰메 소세키는 철학자를 ‘자기본위’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존재라 한다. 자기본위란 타인의 평가에 휘둘리는 게 아니라 어떤 개념이든 “근본적으로, 그리고 자력으로 만들어내는 방법”(<문명론>, 『나의 개인주의』, 235쪽)이다. 나쓰메 소세키에 의하면 나는 이제껏 철학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철학자란 단순히 어떤 무거운 문제를 붙잡고 고뇌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그저 자신의 언어와 방식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인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철학으로 살 것인가? ‘공부하는 삶을 살겠다’고 정한 뒤에는 이전처럼 불안하지 않다. 그런데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또 다른 문제가 생겼다. 난생처음 접속한 맘카페에 중독된 것이다! 수유하면서도, 밥을 먹으면서도 자꾸만 맘카페에 접속했다. 맘카페에는 저렴하게 아기 용품을 팔거나 아니면 그냥 주는 경우도 많아 더 자주 드나들었다. 언젠가 내가 원하던 물건이 올라왔는데 몇 분 차이로 놓친 적이 있었다. 순간! 심장이 두근거렸다.

  맘카페를 하면 할수록 즐거운 것 같았지만 피곤했다. 단 몇 천원 저렴하게 사겠다고 오직 핸드폰만 붙잡고 있으니 생명에너지가 고갈되는 느낌이었다. 당장 카페 앱을 지웠다. 육아일기를 쓰고, 108배를 시작했다. 비축한 체력으로 아기와 더 잘 놀아줄 수 있게 되었고, 이전보다 삶이 단순하고 생기있어졌다. 육아하면서 시간이 없다는 말은 핑계였다. 오히려 글쓰기와 운동은 삶의 집중력을 키워주었다. 또 다시 생명 에너지를 위협하는 상황이 오면 과감히 차단할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내 생명에너지를 지켜나가는 것. 그것이 바로 생명본위의 삶이다.

  사람들은 흔히 『산시로』를 20대의 혼란과 불안, 연애를 다룬 청춘 소설이라고 한다. 하지만 나는 『산시로』와 함께 20~30대를 통과하며 자기본위에서 생명본위까지 끌어냈다. 또 언제 어떤 질문으로 케미를 이루게 될지! 그래서 나는 『산시로』 읽기를 멈추지 않는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197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 [2019 감이당_ 나는 왜] 춤 한판의 이치도 그 안에 있었네 달무리 09-19 28
196 [2019감이당-나는 왜]이옥, 내 마음을 흔들다 감이당 08-29 237
195 [2019 감이당-나는 왜] 스토리로 읽는 『동의보감』 포츈쿠키 08-29 236
194 [2019 감이당-나는 왜] 생명본위(生命本位)로 산다는 것 파랑소 08-18 305
193 [2019 감이당-나는 왜]『티벳 사자의 서』, 아버지가 준 선물 수천수 08-18 295
192 [2019 금성-나는 왜]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후후연 08-16 302
191 [2019 감이당-나는 왜] 인간을 이해하는 일, 『마음』읽기 산진 08-09 260
190 [2019 감이당-나는 왜] 나는 지금 '글쓰기'로 도주 중이다! 백곰 07-28 334
189 [2019 장자스쿨] 욕망 기계들이여, 새로운 삶을 부팅하라 세경 07-20 377
188 [2019 장자스쿨] 자기해부의 글쓰기 무늬 07-20 381
187 (2019 금성) 장자, 생명의 주체로 살다 소리향 07-19 308
186 [2019 금성] 공자님은 왜, 주역에 날개를 달았을까 복희씨 07-19 373
185 [2019 금성] 조설근의 기억법- 현장보존의 미학 흰나비 07-19 312
184 (2019/ 장자스쿨) 뭣이 중한디? 고은비 07-19 271
183 [2019 장자스쿨] 고통을 전도시키는 건강한 철학 승차라 07-19 243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