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9/24 화요일
음력 2019/8/26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감이당-나는 왜] 스토리로 읽는 『동의보감』
 글쓴이 : 포츈쿠키 | 작성일 : 19-08-29 13:54
조회 : 241  


스토리로 읽는 동의보감

 


박정복(감이당 화요 대중지성)


  어릴 때 의대에 가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 몸을 공부해서 아픈 사람을 구하는 일이 가장 보람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내 성적으론 어림도 없어서 포기했다. 의대에 못 가면 의학은 공부하지 못하는 걸로 알았다. 의사는 대단한 사람으로 보였고 그들의 말이라면 무조건 신뢰했다. 첫 아이를 출산할 때 의사가 수술을 권하면서 서비스처럼 맹장을 떼어 주겠다고 했을 때 감사하게 받아들였을 정도다. 의학은 어려운 것이어서 특별히 능력 있는 자가 아니면 할 수 없고 몸은 의사만 알 수 있다고 믿었다.


  그런데 60이 넘어 감이당 화성에서 뜻밖에 동의보감을 만났다. 의학이 누구나 공부할 수 있는 거였어? 의아스럽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하지만 그 내용에 접속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낯선 용어들과 방대한 이론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그래도 발제를 위해서는 찬찬히 읽어볼 수밖에 없었는데 이 어려운 와중에도 단박에 나의 눈길을 끌며 멈추게 하는 대목들이 간간이 나타났다. 그것은 임상 스토리였다. 누구에게 어디서 어떻게 병이 생겼고 어떻게 고쳤다는 스토리. 이 이야기들은 재미있고 흥미진진하며 침과 약으로도 고칠 수 없는 병들을 거뜬히 치유하는 걸 보여준다.


  뱀이 코나 귓속으로 들어갔을 땐 뱀 꼬리에 뜸을 뜨거나 오줌을 싸서 빼내는 우습고도 오싹한 이야기, 우물에서 시체를 건져내는 무시무시한 이야기, 피난 갈 때 소아의 울음을 멎게 하는 방법’, 흉년이 들었을 때 곡식을 먹지 않고 넘기는 법등 가슴 찡한 이야기도 있다. 부부가 질투하지 않는 법, 성욕에 시달리는 남성들에게는 음경을 수축시키는 법등 현대의학으로는 불가능한 고단수의 처방들도 있다.


  어떤 사람은 배가 아픈데 진찰해보니 삶은 계란을 많이 먹어서였다. 토하게 해보니 토사물엔 병아리의 눈, 코 형상이 새겨져 있다. ! 또 어떤 사람이 배가 아파 토하게 해보니 머리카락이었는데 이미 눈, 꼬리가 달린 뱀의 형상을 하고 있다. 벽에 걸어두니 머리카락만 남았다고. 언뜻 믿기지 않지만 이는 물질과 생명의 경계가 모호함을 말하는 게 아닐까? 동의보감식 생명공학이라고나 할까!


  어떤 부인이 생각이 많아 오래 잠을 못 자게 되었는데 의사는 그 남편과 짜고 치료비를 선불로 잔뜩 받고 술만 먹다가 가 버린다. 부인은 화가 나서 벌떡 일어나서 고함을 지르다가 지쳐 자버리는 바람에 치료됐다는 것. 분노는 평상시엔 우리를 괴롭히는 감정이지만 이 경우엔 뭉친 생각을 풀어줄 수 있는 특효약이다. 의사는 이 분노를 크게 하기 위해서 일부러 부인을 속였다. 이는 의사가 환자에게 상당한 관심과 애정이 있을 때만 가능하다. 환자의 집을 찾아가서 어떻게 병이 생겼는지 관찰하고 가족들과 의논도 하고 속이기도 하고 연출도 하면서 환자의 일상에 개입하는 일. 이게 어디 쉬울까? 그 따스한 마음이 전해져 온다. 기껏 몇 마디로 증상과 처방을 교환하고 병원 문을 나서는 순간 단절되어버리는 요즘의 의사와 환자의 관계에선 상상하기도 어렵다.


  나에겐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재미있다. 그 생생함과 친근함에 이끌려 나는 스토리 위주로 동의보감을 읽는다. 스토리 덕분에 어렵다고 생각된 동의보감에 접속할 수 있었고 의학의 장벽도 넘을 수 있었다. 내 스스로 공부해서 내 몸이 어떻게 작동하는가를 알 수 있으니 뿌듯하다.


  읽을수록 동의보감의 세계는 광활하고 심오하다. 그것은 몸의 이치와 우주의 원리가 깊이 연동되어 있는 세계다. 여기에서 삶의 지침이 나온다. 몸과 우주와 삶의 감응! 그 원대한 비전에 조금씩이라도 다가가고 싶다. 나의 고정관념을 흔드는 스토리들을 통해서.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197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 [2019 감이당_ 나는 왜] 춤 한판의 이치도 그 안에 있었네 달무리 09-19 34
196 [2019감이당-나는 왜]이옥, 내 마음을 흔들다 감이당 08-29 242
195 [2019 감이당-나는 왜] 스토리로 읽는 『동의보감』 포츈쿠키 08-29 242
194 [2019 감이당-나는 왜] 생명본위(生命本位)로 산다는 것 파랑소 08-18 310
193 [2019 감이당-나는 왜]『티벳 사자의 서』, 아버지가 준 선물 수천수 08-18 299
192 [2019 금성-나는 왜]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후후연 08-16 309
191 [2019 감이당-나는 왜] 인간을 이해하는 일, 『마음』읽기 산진 08-09 265
190 [2019 감이당-나는 왜] 나는 지금 '글쓰기'로 도주 중이다! 백곰 07-28 339
189 [2019 장자스쿨] 욕망 기계들이여, 새로운 삶을 부팅하라 세경 07-20 378
188 [2019 장자스쿨] 자기해부의 글쓰기 무늬 07-20 387
187 (2019 금성) 장자, 생명의 주체로 살다 소리향 07-19 313
186 [2019 금성] 공자님은 왜, 주역에 날개를 달았을까 복희씨 07-19 377
185 [2019 금성] 조설근의 기억법- 현장보존의 미학 흰나비 07-19 318
184 (2019/ 장자스쿨) 뭣이 중한디? 고은비 07-19 273
183 [2019 장자스쿨] 고통을 전도시키는 건강한 철학 승차라 07-19 247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