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20/9/21 월요일
음력 2020/8/5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20화성] 나만의 기준 찾기
 글쓴이 : 실크로드 | 작성일 : 20-05-27 10:57
조회 : 558  

나만의 기준 찾기

이문실(화요대중지성)
       
 나는 내년에 마흔 살이 된다. 사십이불혹(四十而不惑)이라는 말이 말해주듯, 마흔이면 어떠한 일에도 미혹되지 아니해야마땅한데 어째 나는 휙 하고 부는 바람에도 휘청대는 중이다. 지난 몇 년은 나이 마흔이 코앞인데 이루어 놓은 일이 하나도 없다는 좌절감에 힘들었다. 이십 대엔 하던 공부를 생각지 못한 일로 그만두게 되었고, 삼십 대엔 일에 몰두했지만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에 늘 시달렸다. 죽을 만큼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내 생각만큼 성과도 나지 않고 건강도 잃어 억울하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 오랜 타지 생활로 몸과 마음도 지칠 대로 지쳐 있던 터라 작년엔 일을 그만두고 한국에 완전히 돌아오게 되었다. 우연히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감이당에 접속하게 된 것도 이 무렵이다. 이래저래 휘둘리기만 하고 이뤄낸 것도 없는데, 이제라도 맘 잡고 공부를 하면 삶이 좀 편안해지지 않을까 막연히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런데 공부를 하면서도 나는 계속 불안하고 답답한 마음이었다. 나는 대체 왜 괴로운 것일까?

 어려서부터 나는 사회적 잣대’, ‘남의 기준에 맞춰 사는 것에 익숙했다. 집에서는 엄격한 부모님 기준에, 학교에서는 선생님과 친구들의 기준에 맞는 사람이 되는 것이 중요했다. 그러다 보니 언제부터인가 나의 기준이라는 것이 사라졌다. 내가 무엇을 원하고 좋아하는지를 깊이 고민하기보다는 남이 좋다는 것, 남이 보기에 번듯한 것을 하는 것에 익숙해진 것이다. 그런데 그 좋다는 것을 하면 할수록 나는 더 괴로워졌다. 내가 더 능력 있는 사람이 되면 괴로움이 해결될 것 같아 더 노력했지만, 그 결과 우울증에 눈 수술까지 하게 되었다. 감이당에 와서도 이런 패턴은 계속되었다. 이번엔 감이당의 기준에 적합한 사람이 되어야 했는데, 나는 그러기엔 너무 욕심 많고 모자란 사람인 것 같았다. 거기에 다시 감이당 밖을 나가면, 스펙에도 도움하나 안 되는 공부를 한다며 시간을 버리고 있는 한심한 인간이 되어 버렸다. 공부를 한다면서 그 기준이 나에게 있지 않으니 당연히 불안하고 답답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래서인지 감이당에서의 첫해는 한껏 어긋나고 힘들게 끝나고 말았다.


 그러다 올해 장자를 만났다. 장자 인간세 편에 지리소라는 사람 이야기가 실려 있다. 지리소는 누가 봐도 기괴하게 생긴 몰골을 가진 꼽추인데 삯바느질과 빨래를 통해 충분히 제 먹을 것을 벌고 열 식구도 먹여 살릴 수 있었다. 나라에서 병사를 징집할 때도 걱정 없이 자유로웠고, 병자를 위해 곡식을 나눠줄 때면 곡식에 장작까지 받았다. 이처럼 육체를 잊은 자도 제 몸을 건사하며 천수를 다하는데, 덕을 잊은 자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지 않습니까?” (낭송장자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 북드라망, 69-70) 사람들의 기준에 지리소는 한껏 못 미칠지 모르지만, 알고 보면 훨씬 당당하고 자유롭게 세상을 살아나가고 있었던 것이다. 반면 나는 많은 것을 가지고도 남의 기준을 운운하며 못나게 살아온 것은 아닐까? 육체를 잊은 지리소가 이 정도인데 덕을 잊은 자의 경지란 대체 어떤 것인지 정말 궁금해졌다.


 나는 올해 대학원에 가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사실 대학원 공부가 그리 하고 싶은 것도, 꼭 필요한 것도 아니었지만 하는 일 없이 있는 것이 남들에게 보이기 민망해서라는 이유가 가장 크다. 인정하긴 싫지만 또 얼렁뚱땅 나의 기준을 적당히 남의 기준에 맞춰 한 선택이었다. 이번에 장자를 읽으며 나의 문제에 대해 다시 고민해 보게 되었다. 지금은 다른 일 보다 지금처럼 공부하며 내 중심을 잡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그래야 지리소 처럼 남들의 기준을 넘어 자유롭고 호방하게, 어떠한 일에도 미혹되지 않는 40대를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226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 [2020 수성] 기분 좋네요 박상례 08-09 208
225 [2020 수성] 외로운 현대인들에게 문명 08-08 187
224 [2020 화성] 생명이 살아있는 문명의 보고서 『관자』 수달 07-15 628
223 [2020 화성] 내마음, 감옥을 넘어 점박이 06-05 548
222 [2020화성] 나만의 기준 찾기 실크로드 05-27 559
221 [2020 화성] 명분의 이면(異面) 팔랑 05-26 465
220 [2020 화성] 코로나와 슬기로운 도시생활 유유자적백… 05-15 1134
219 [2019 금성]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후후연 02-05 1591
218 [2019 금성] 하이브리드로 살다 한량 01-29 1149
217 [2019 금성] 몸=우주=정치는 하나다 박장금 01-25 1298
216 [2019 금성] 존재의 GPS, 주역 복희씨 01-24 1085
215 [2019 장자스쿨] 차라투스트라의 즐거운 복음, 연민을 극복하고 삶의 주인이 … 승차라 01-24 1064
214 [2019 장자스쿨] 사제복을 벗은 심리상담사 (2) 맨발 01-24 879
213 [2019 장자스쿨] 자립을 넘어 자기 삶을 사는 철학하기 세경 01-24 915
212 [2019 장자스쿨] 노예에서 주인으로 준희 01-24 795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22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