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19/6/27 목요일
음력 2019/5/25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크레타에서 온 편지] 크레타에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9-01-24 10:23
조회 : 1,651  



안녕하세요감이당 여러분드디어 완전체로 모인 조르바 모임에서 새 소식을 전합니다

이번 편지에는 20일부터의 여정을 적어 보았어요.

아침부터 접한 비 소식에 저희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이라클리온 고고학 박물관입니다.

움직인 시간이 일요일 오전이라서 그런 걸까요?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79

엘 그레코 동상이 있는 작은 공원을 지나 번화가에 들어섰는데 맞이하는 건 

사람이 복적한 거리가 아닌 덩치 큰 검은 개 한 마리뿐 이네요.

무슨 인연이었는지 저희가 고고학 박물관에 가는 길까지도 마치 가이드 같은 모습으로 함께 해 

이라클리온에 머무는 내내 소소한 이야깃거리가 되어주었답니다.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79

 

드디어 입장한 고고학 박물관에서는 고대 그리스의 흔적을 따라갈 수 있는 다양한 유적을 살펴 보았어요.

그 중에서 눈에 띄던 것을 몇 개 소개해보자면크노소스 궁전을 재현해 놓은 모델과 프레스코화 그리고 고대 크레타의 상징(양날 도끼 그리고 황소의 뿔)이 있습니다.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79

히 이중도끼와 황소 뿔 모형은 모든 전시실에서 볼 수 있어서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전시실 안내자분에 의하면 크레타인들은 신화 속에서 제우스 신이 변신했던 황소를 

힘의 상징으로 여겨 그 강력한 뿔을 다양한 형태로 조각해 숭배했다고 합니다

또 그런 힘과 권력의 상징인 황소를 벨 수 있던 양날 도끼가 자연스레 

작업에도 많이 활용되면서 크노소스 궁전의 한 편을 장식할 정도로 중요하게 여겨졌고요!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80
 

이어서 오후에는 늦게 참여했던 저를 위해 정미 쌤영숙 쌤 그리고 승희 쌤이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무덤을 재방문해주셨어요.

가는 길 내내 굳게 닫힌 상점들과 보수가 되지 않은 주변 환경을 보면서 

사람이 거주하지 않을 것만 같은 비주얼의 크레타가 당황스럽게 여겨졌는데 그래서일까요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무덤 또한 대문호로도 손꼽히는 자국의 작가인 것에 반해 조금은 초라하게 보였습니다그래도 잠시 그 자리에 머무르면서 그의 비문을 다시 읽어 보았는데 한편으로 관광지 같지 않은 그 모습이 자유로웠던 작가 본인에게만큼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게 된 것 같아요.. 


다음 날에는 일행들 모두가 고대하던 크노소스 궁전을 방문했습니다.

크노소스 궁전은 고대 왕궁건축 중 규모가 큰 것 중의 하나이자 복잡한 설계 

즉 라비린토스로 유명한 곳입니다테세우스 왕자가 미궁의 괴물 미노타우르스를 무찌르고 

아리아드네 공주와 섬을 탈출하는 유명한 신화와 이를 다룬 카잔차키스의 소설 크노소스 궁전의 

배경이기도 하고요.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80

궁전은 아서 에반스에 의해 복원된 부분보다도 소실된 것이 많아 보였지만 남은 폐허만으로도 

그들의 기술력과 한 때 번성했던 문화를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또 상상력을 자극하는 공간들이 많아서 

그랬을까요 카잔차키스의 크노소스 궁전이라는 작품의 내용이 아른거리던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제가 예전부터 궁금했던 돌고래 프레스코화가 남아있던 여왕의 거처를 

묘사한 부분을 실제로 보게 되어 정말 좋았어요!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80
 

둘은 곧 궁전의 거대한 안쪽 문을 가로질러 걸어가 궁전 내부로 들어가는 통로에 이르렀다그곳은 어두컴컴하고 시원했으며 공기는 이상야릇한 향기로 가득했다첫 번째 통로를 지나 넓은 나무 계단을 올라, 2층으로 올라갔다높은 천창에서는 빛이 새어 들고 좌우 벽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이런 희미한 빛 속에서 젊은이는 화려한 바다 그림과 파도를 타고 뛰어 노는 돌고래와 물고기들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니코스 카잔차키스저, 박경서 옮김,크노소스 궁전, 열린책들, 2008년, 15쪽-

궁전을 살피고 돌아와서는 크레타 역사 박물관 또한 들렸어요몰랐던 크레타의 옛 이름부터, 전통. 

그리고 다양한 세력에게 점령당할 당시의 예술품 그리고 니코스 카잔차키스에 대한 내용이 

전시되어 있어 무척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81
fa9fe13b5b8059692a0119c2b9c9ca58_1548281
 

이라클리온에서의 마지막 하루는 미르티아 마을을 방문해 카잔차키스의 발자취를 밟는 것으로 

끝맺었습니다.

그가 살아생전 사용했던 물건들 그리고 그가 집필했던 책의 설명을 모아둔 곳에서 

운 좋게도 한국어 자막으로 된 다큐멘터리 또한 시청할 수 있어 참 감사했어요.


끝으로는 오래된 역사적 장소에 한때 마음을 뺏았겼던 제가 매일 아침 저녁으로 그리스인 조르바를 함께 낭독하며 뜨끔했던 구절을 두고 갑니다. 그럼 다음 편지에서 만나요!

 

뭣 때문에 이런 폐허를 뒤지고 있다죠?

​골동품을 연구하지

​그걸 연구해서 뭘 해요!

​아무것도

​아무것도 안 하다니나도 마찬가지예요이건 모두 죽은 거예요우리는 살아 있고…… 빨리 가시는 게 좋겠어요행운을 빌어요!

-니코스 카잔차키스저, 이윤기 옮김,『그리스인 조르바』, 열린책들, 2000년, 245쪽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영숙   2019-01-24 16:47:16
답변 삭제  
저 시커먼 개는 아무리 봐도 우리의 전령견이었음이 분명한 듯 해요. ㅎㅎ
이라클리온 고고학 박물관으로 나서자 마자 어디선가 나타났죠.
처음엔 긴장했지만 몇 발 앞서 안내하는 모습에서,
외부인이 가까이 오면 으르렁 거리며 우리를 보호하는 모습에서,
무엇보다 꼬리를 흔들며 끝까지 따라와서는 함께 들어 가려는 모습에서,~~(애써 보내 버렸죠.^^)
"우리 중에 분명 누군가 있어!.
누굴까요?
한정미   2019-01-24 15:24:22
답변 삭제  
우와~ 윤아^^
다시 보니 새롭다.
역시 돌고래를 찾아보길 잘했어^^
재미있는 글 고마워^^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