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20/7/4 토요일
음력 2020/5/14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금성]고집불통 망나니 들여다 보기
 글쓴이 : 이기웅 | 작성일 : 19-04-30 09:39
조회 : 897  



고집불통 망나니 들여다보기


이기웅(감이당 금요 대중지성)

나는 오랫동안 ‘통제되지 않는 나’ 때문에 힘들어 했다. 분노, 질투와 같은 감정들은 한번 일어났다하면 제 멋대로 작동하여 타인과의 소통을 망쳐 나를 곤혹스럽게 했다. 이런 괴로움을 해소하고자 술에 취하게 되면 심하게 고집을 부리곤 했다. 심지어 정신을 잃고 길바닥이나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잠드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술버릇 때문에 아내와 가족들이 힘들어했다. 내 안에는 ‘고집불통 망나니’가 하나 더 살고 있는 것 같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런 나를 창피하게 여겨 감추려고만 했었다. 나에게 있어서 통제되지 않는 무의식 세계는 괴로움 그 자체였다. 

내 안에는 '고집 불통 망나니'가 하나 더 살고 있는 것 같았다

어느 날 우연히 나는 딸이 깔아준 팟캐스트를 통해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듣게 되었다. 질문자에 대한 스님의 설법들이 얼마나 지혜로운지 탄성이 절로 나왔다. 나는 그해 봄 정토회 불교대학에 입학하여 불경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불교를 통해 괴로운 내 삶을 바꿀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회사를 마치고 귀가하면 매일같이 금강경을 필사했고, 그래도 이해가 잘 되지 않아 통째로 외웠다. 금강경을 필두로 반야심경, 법성게, 천수경 등 모두 암송했다. 경전들은 한결같이 나에게 괴로움의 근원은 ‘나’에 집착하는 ‘아상(我相)’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나 머리로는 이해가 되지만 그 뜻이 가슴으로 와 닿지가 않았다. 그러던 중 불교대학 도반의 소개로 인문의역학을 공부하는 감이당에서 주역 등과 화엄경 유식 등 많은 경전들을 공부하게 되었다. 그중 심(心)·의(意)·식(識)을 심도 있게 다룬 정화스님의 유식30송이 내게 깊은 인상을 주어 여러 번 읽었다. 어쩌면 유식공부를 통해 나의 무의식세계를 알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유식에서 말하는 무의식세계의 실체는 무엇일까? 무의식세계는 8식과 7식이 있다고 한다. 8식(아뢰야식)은 과거 경험들을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씨앗(업습기)으로 저장한다. 7식(말나식)은 그런 8식을 바라보며 ‘자아’라고 인식하고 집착하여 모든 의식세계를 자기식대로 채색한다. 따라서 말나식은 끝없는 갈애(渴愛)를 일으키는 ‘자아’의 근본바탕이며, 모든 분별의 원인이 된다. 결국 아뢰야식에 켜켜이 쌓인 습기와 그 것을 자아라고 고집하는 7식이 나의 무의식의 실체였다. 결국 제멋대로 작동하여 나를 괴롭히는 무의식의 굴레에서 벗어나서 자유롭게 살기 위해서는 습관의 종자를 바꾸고, 분별하는 나를 알아차려야 한다는 데 도달했다.    

어떻게 습관의 종자를 바꾸고, 무의식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 해결의 실마리는 7식의 조종을 받는 제6의식에 있는 것 같다. 우리가 사건을 만나면 먼저 느낌이 일어나고, 그 느낌에 따라 좋거나 싫은 감정이 생긴다. 좋으면 가지고 싶고 싫으면 멀리하려는 의지작용이 생기며, 결국 실행에 옮겨 선악(善惡)의 업을 짓게 된다. 유식에서는 의지작용이 생기기 바로 전단계인 올라오는 감정에 집중하라고 한다. 즉 마음에서 일어나는 감정들을 ‘자아’에서 분리시켜 바라보라는 것이다. 요동치는 감정들은 집착하면 할수록 그 세력은 더욱 강성해지고 자신을 더 세게 옭아맨다. 그러나 감정에서 적당히 떨어져서 바라보면 그 감정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저절로 사라진다. 사실 인간이 몸을 가지고 태어난 이상 모든 욕망이나 그 욕망에서 파생되는 감정들을 다 없앤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 오히려 요동치는 감정을 없애려하거나 통제하기 보다는 자아에서 감정들을 분리시켜 바라볼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 감정을 제어하기가 수월해 보인다. 온갖 감정들과 함께 살면서도 거기에 예속되지 않는 삶! 이렇게 수행해 간다면 켜켜이 쌓인 습기를 닦아내고, 제 멋대로 작동하여 나를 괴롭게 했던 무의식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어쩌면 유식을 통해 ‘고집불통 망나니’를 치료하고 좀 더 열린 세계로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의 유식공부가 나를 설레게 하는 이유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223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 [2019 금요지성] 왜 유식인가? 이기웅 07-18 839
162 [2019 장자스쿨] 금강경의 출현, 아라한에서 보살로 오우 07-08 986
161 [2019 장자스쿨] 내 나이가 어때서 고은비 06-19 1195
160 [2019 수성] 계사전이 나에게 들려주는 말 달무리 05-03 1350
159 [2019 일성] 매뉴얼 넘어서기-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 『낭송 장자』 조재영 05-01 1299
158 [2019 일성] 나의 '논어/맹자' 사용설명서 신하영 05-01 1277
157 [2019 장자스쿨_재수정]내가 완벽하려했던 이유 맨발 04-30 1221
156 [2019 장자스쿨]자유를 원한다면 조르바처럼 한정미 04-30 1281
155 [2019 장자스쿨] ‘사심’에서 ‘양지’로 한수리 04-30 966
154 [2019 장자스쿨] 각자의 목소리로 노래 부르듯 철학하기 세경 04-30 1005
153 [2019 장자스쿨] 연민을 극복하는 자의 자유 승차라 04-30 1077
152 [2019 장자스쿨] 결핍의 늪에서 생의 가능성으로 고은비 04-30 1080
151 [2019 장자 스쿨] 명랑한 중년을 위해 씨앗 04-30 1127
150 [2019 금성] 우리 모두가 파시스트였다! 성남 04-30 1199
149 [2019 장자스쿨] 슈퍼우먼, 도덕을 묻다 준희 04-30 962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