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사진방
감성에세이
홈 > 커뮤니티>감성에세이

[2019 금성-나는 왜]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글쓴이 : 후후연 | 작성일 : 19-08-16 20:09
조회 : 466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이윤지 (금요대중지성)

 


coffee-cup-2317201_640.jpg




아침에 출근하며 테이크아웃하는 커피가 하루를 시작하는 큰 위안이던 때가 있었다. 카페인을 몸에 주입하면 기운이 돌기도 했지만, 카페에서 들고나오는 커피의 따끈한 감촉과 향기는 거를 수 없는 즐거움이었다. 그런데 임신으로 커피를 마실 수 없는 상황이 되자 중요한 아침 의례가 중단될 위기에 놓였다. 나의 자구책은? 카페의 텀블러를 구해 뜨거운 물을 붓고 커피라 생각하며 마신 것. 텀블러 안이 까만색이라 수증기가 오르는 음료가 물인지 커피인지 육안으로는 잘 구분이 안 되었다.


돌이켜보면 일상에서 내가 그럭저럭 괜찮다는 기분을 유지하게 하는 것은 언제나 어떤 대상에 의존해서였다. 커피는 오랫동안 그 중심에 있었다. 나중에 몸이 더는 카페인을 감당하지 못해서 진짜 커피를 끊어야 했을 때, 나를 가장 힘들게 했던 것은 커피를 통해 누리던 정서에 대한 그리움이었다. 일시적 충만함의 상태를 외부에서 구하려는 의지처, 커피는 이제 다른 대체물로 계속 모습을 바꾸어 가며 내 곁에 머물렀다.


미세하게라도 불안이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이 되면 나는 커피처럼 감각적으로 즐거움을 주는 외부 대상을 향해 충동적이 되곤 했다. 초콜릿 같은 단맛을 찾아 헤매거나 나도 모르게 스마트폰에 정신을 팔거나. 뭔가 지루하고 만족스럽지 않은 현재의 상태를 피하고 싶을 때 나의 감각은 습관적으로 외부의 대상을 찾는다. 일상적으로 보이는 이 행동에 무슨 문제가 있느냐고? 사소한 행동 같지만, 여기엔 부작용이 있는데도 같은 쾌락을 반복하려는 중독의 성향이 있다. 감각이 주는 즐거움에 의지해 지금 마주하고 있는 현실을 회피하거나 현재 느끼는 고통을 마비시키고 불쾌한 감정을 덮어버리기. 내게 커피와 초콜릿, 스마트폰은 누군가의 담배, 알콜, 게임 중독이기도 하다.


이런 상태가 자각되고 거슬리기 시작한 것은 불교 공부를 하면서였다. 맛지마니까야에서 붓다는 감각적 쾌락에 대한 욕망과 갈애를 일으키는 마음을 주의하고 경계하라고 수없이 반복해서 말한다. 그런 갈애의 상태는 몸과 마음을 평안하게 하지 못하고 마음이 외부를 향해 치닫게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그런 상태를 부정하거나 억압하라는 것은 아니다.


붓다를 금욕적 스승으로 보는 한 수행자에게 붓다가 자신이 때로는 발우 한가득 식사하기도 하고, 고급스러운 옷을 입기도 하며, 좋은 처소에 머물기도 한다고 이야기하는 장면이 있다. 중요한 것은 붓다가 그 어떤 감각적 쾌락의 즐거움에도 집착하지 않고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웠다는 점이다. 오히려 붓다는, 인간이기 때문에 끊임없이 보고 듣고 맛보고 감각하며 욕망을 일으킬 수밖에 없는 신체와 마음의 조건을 역으로 이용하라고 한다. 그는 몸과 마음에 일어나는 상태를 주의깊게 살피고 관찰함으로써 밖으로 향하는 마음을 내부로 돌리는 방향의 전환을 유도한다.


맛지마니까야의 주옥같은 가르침들 속에서 붓다는 감각적 쾌락에 대한 갈애를 넘어서 고요하고 청정한 자유로움의 경지에 이르는 깨알 같은 수행의 방편들을 제시한다. 그 어떤 것에도 의지하지 않고 충만한 기쁨의 상태에 머물렀던 붓다! 그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그런 상태에 이를 수 있다고 말한다. 감각적 쾌락에 의지하며 일시적 만족과 불만족의 순환을 계속할 것인가? 붓다가 말하는 다른 차원의 기쁨으로 가는 길을 배워볼 것인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목록
199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9 [2019 화성] 자신이 연약하다는 착각 산진 10-13 162
198 [2019 화성] 보상을 필요로 하지 않는 삶을 살아봐 플랫화이트 10-13 204
197 [2019 감이당_ 나는 왜] 춤 한판의 이치도 그 안에 있었네 달무리 09-19 258
196 [2019감이당-나는 왜]이옥, 내 마음을 흔들다 감이당 08-29 464
195 [2019 감이당-나는 왜] 스토리로 읽는 『동의보감』 포츈쿠키 08-29 479
194 [2019 감이당-나는 왜] 생명본위(生命本位)로 산다는 것 파랑소 08-18 931
193 [2019 감이당-나는 왜]『티벳 사자의 서』, 아버지가 준 선물 수천수 08-18 468
192 [2019 금성-나는 왜] 감각적 쾌락, 집착에서 깨달음으로 후후연 08-16 467
191 [2019 감이당-나는 왜] 인간을 이해하는 일, 『마음』읽기 산진 08-09 450
190 [2019 감이당-나는 왜] 나는 지금 '글쓰기'로 도주 중이다! 백곰 07-28 497
189 [2019 장자스쿨] 욕망 기계들이여, 새로운 삶을 부팅하라 세경 07-20 529
188 [2019 장자스쿨] 자기해부의 글쓰기 무늬 07-20 572
187 (2019 금성) 장자, 생명의 주체로 살다 소리향 07-19 473
186 [2019 금성] 공자님은 왜, 주역에 날개를 달았을까 복희씨 07-19 544
185 [2019 금성] 조설근의 기억법- 현장보존의 미학 흰나비 07-19 464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